머니투데이

통합검색

[단독]SK그룹, 격주 '주4일 근무' 시행…52시간 지키며 구성원 '행복' 추구

머니투데이
  • 황시영 기자
  • VIEW 149,721
  • 2019.05.20 18:0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그룹 핵심 SK수펙스추구협의회, SK㈜ 선제적 시행…매월 둘째·넷째주 금요일 전사 휴무

image
최태원 SK그룹 회장/사진=SK그룹
MT단독
SK (233,000원 상승1000 -0.4%)그룹의 '근무 실험'이 본격화하고 있다. SK그룹의 핵심인 SK수펙스추구협의회와 SK㈜ 두 곳이 격주로 '주 4일 근무'를 시행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20일 SK에 따르면, SK그룹 컨트롤타워인 SK수펙스추구협의회와 지주회사인 SK㈜가 격주 '주 4일 근무'를 지난해 말부터 시범적으로 시행해오다 최근 들어 이 제도를 전사적으로 정착시켰다.

한 달에 두 번의 금요일이 전사 휴무일이 되면서 '주 4일 근무'가 가능해졌는데, 이는 최근 재계의 최대 화두인 주 52시간 근무제와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을 지키기 위한 조치다.

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기업경영철학의 최우선 가치로 두는 '구성원의 행복', '딥체인지(근본적 변화)를 통한 일하는 방식 혁신'을 실천하는 방법의 일환이다.

SK수펙스추구협의회와 SK㈜의 격주 금요일 휴무 일정은 1년 단위로 정해졌다. 근무의 예측 가능성과 업무 효율을 높이기 위해서다.

가령 이달(5월)은 쉬는 날이 10일, 24일 이틀이다. 보통 월별 둘째주, 넷째주 격주이다. 부서·팀별로 다르지만 만약에 대비해 당번을 정해놓기도 하고, 중요한 프로젝트 계약 일자가 휴일인 경우 예외적으로 출근하기도 한다.

이와 관련 SK그룹 관계자는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으로 인한 법적인 문제를 피하고, 업무 효율과 직원 만족도를 동시에 높이는 효과가 있다"면서 "지난해말 시범적으로 시행하면서 직원들의 반응이 좋아 올 1분기에 완전히 정착됐다"고 전했다.

그룹의 핵심인 SK수펙스추구협의회와 SK㈜가 격주 '주 4일' 근무를 실시함에 따라 이 제도가 SK그룹 전 계열사로 확산되는 것 아니냐는 예측도 조심스럽게 나온다. 하지만 공장 생산직이 주를 이루는 계열사라면 주 4일 근무를 실시하기는 현실적으로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SK의 '주 4일 근무 혁명'에 대한 반응은 긍정적이다. 근로자 입장에서는 하루 단위 휴식도 중요하지만, 일을 집중해서 하고 1주일에 3일의 휴식시간을 갖는 것이 체감 부가가치가 훨씬 더 높기 때문이다.

박지순 고려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업무의 자율성과 효율성이 중요하고, 효율 증대를 위해 고정화된 시간과 장소가 의미가 없어지는 추세가 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근로자들이 실제로 필요로 하는 가치에 맞게 기업의 유연한 사고가 어느 때보다 필요한데 SK의 근무 실험은 미래지향적이고 긍정적인 시도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14~)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