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검찰, 'KT 채용비리 의혹' 김성태 딸 소환조사

머니투데이
  • 이동우 기자
  • 2019.05.20 22:0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지난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의혹 부인 진술해…김 의원도 곧 소환

image
자녀 KT 특혜채용 의혹이 불거진 김성태 자유한국당 전 원내대표 / 사진=이동훈 기자
검찰이 KT채용비리 의혹 수사과정에서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의 딸을 소환조사 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남부지검은 지난 9일 김 의원을 딸 김모씨(33)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조사에서 김씨는 부정채용이라는 사실을 몰랐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검찰에 따르면 김씨의 딸은 입사지원서를 내지 않았고, 인성검사에서도 부적격 등급인 D형을 받았으나 최종 합격했다.

올해 1월부터 수사에 착수한 검찰은 김 의원의 소환만 남겨두고 있다. 이달 안으로 김 의원을 소환해 부정채용 개입 의혹 등을 살필 예정이다.

검찰은 지난달 인재경영실장이었던 김모 전 전무와 서유열 전 사장을 기소한 데 이어, 이달 9일 KT 부정채용 정점으로 꼽히는 이석채 전 회장까지 재판에 넘겼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14~)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