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현대重, "물적 분할 후에도 노조와 단체협상 그대로 승계"

머니투데이
  • 안정준 기자
  • VIEW 5,584
  • 2019.05.21 18:0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현대중공업 (118,500원 상승4000 -3.3%)이 대우조선해양 인수를 위해 진행하는 회사 물적분할 이후에도 노동조합과 맺은 기존의 단체협약을 승계한다.

한영석, 가삼현 현대중공업 공동 대표이사는 21일 직원들에게 보내는 담화문을 통해 "물적분할 후에도 근로관계부터 기존 근로조건과 복리후생제도까지 모든 제도를 지금과 동일하게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다만, 단체협약 승계는 회사의 일방적인 선언보다는 노사 간 합의가 중요하다"며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노사 실무협의체'에 참여해서 진솔한 자세로 협의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고용불안 문제에 대해서는 "회사는 이미 기업결합 이후에도 인위적 구조조정이 없을 것이라는 공식 입장을 수차례 내놨다"며 "회사는 사우들의 일자리를 지키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조선해양이 서울에 본사를 두게 되면서 본래 현대중공업의 본사가 있던 울산지역에서 인력 유출 현상이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서는 "울산에서 빠져나가는 인력이 없을 것"이라고 못 박았다. 두 대표는 서울로 자리를 옮길 예정이었던 50여명도 울산에서 그대로 근무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