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전 애경 임원 "가습기살균제 자료삭제 지시 있었다"

머니투데이
  • 김종훈 기자
  • 2019.05.22 20:2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양모 전 애경 전무 "'자료 좀 어떻게 했으면 좋겠다'는 식의 지시 있었다"

image
/사진=뉴시스
가습기살균제 사건 책임을 회피할 목적으로 증거를 인멸한 혐의를 받는 전직 애경산업 임원이 고광현 전 대표의 자료 삭제 지시가 있었다고 법정에서 증언했다.

양모 전 애경산업 전무는 22일 서울중앙지법 형사4단독 홍준서 판사 심리로 열린 가습기살균제 증거인멸 사건 공판에서 이같이 증언했다. 이 재판에서 양 전 전무는 고 전 대표, 이모 전 팀장과 함께 기소된 피고인 신분으로 이날은 증인석에 앉아 신문을 받았다.

양 전 전무는 2016년 가습기살균제 사건에 대한 수사가 개시됐을 무렵 고 전 대표로부터 자료 삭제 지시를 받았다고 진술했다. 그는 "2016년 1~2월의 상황을 2019년에 디테일한 워딩(단어)을 답변하기 힘들다"면서도 "(고 전 대표가) 정황상으로 '회사에 불리한 자료들은 어떻게 좀 했으면 좋겠다'라고 했다"고 밝혔다.

검찰에서 보충 설명을 해달라고 하자 양 전 전무는 "예를 들자면 '회사의 불리한 자료는 안 보였으면 좋겠다. 정리를 했으면 좋겠다'는 식의 단어였다고 생각한다"고 대답했다.

그는 "3년 전 일이라 정확히 어떤 단어로 지시했냐고 물어보면 답변하기가 어렵다"면서도 고 전 대표로부터 자료를 삭제하라는 포괄적 지시를 받았고, 그에 따라 직원들에게 자료를 영구 삭제하도록 지시했다는 점은 인정했다.

고 전 대표 측은 양 전 전무의 기억이 불확실해 진술을 그대로 믿어선 안 된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양 전 전무에게 법률팀 직원 최모씨가 수사 담당 부장검사를 만나 보고한 적이 있는지 물었다.

이에 양 전 전무는 "아마 최씨가 부장검사를 만나고 와서 하는 말이 '부장검사가 옥시에 대해서만 주로 수사하고 애경에 대해서는 수사할 의사가 있지는 않아 보였다'고 했다"고 밝혔다. 이를 고 전 대표에게 보고했는지 묻자 "아마 했을 것"이라고 대답했다.

고 전 대표 등은 2016년 검찰 수사 개시 직후 애경 직원들에게 가습기살균제 관련 자료를 삭제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같은 해 10월 국회 국정조사가 종료된 후에도 가습기살균제 관련 자료를 폐기하고 핵심 자료들을 은닉하는 등의 행위를 한 것으로 파악됐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