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합병 반대' 현대重·대우조선 조합원 12명 경찰 연행

머니투데이
  • 이영민 기자
  • 2019.05.22 22:2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양사 노조원 1000여명 상경 집회…현대重 서울사무소 진입 시도하다 경찰 충돌

image
전국금속노동조합과 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노조원들이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 계동 현대사옥 앞에서 '현대중공업 물적분할-대우조선 매각저지! 조선 구조조정 분쇄! 금속노조 결의대회'를 갖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뉴스1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인수·합병을 반대하며 상경 투쟁을 벌인 양사 노동조합이 경찰과 충돌을 빚어 조합원 12명이 연행됐다.

22일 경찰과 전국금속노동조합(금속노조)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현대중공업 지부 조합원 10명과 대우조선 지회 조합원 2명이 공무집행방해 혐의 등으로 경찰에 연행됐다.

금속노조 산하 양사 노조는 이날 오후 서울 중구 대우조선해양 서울사무소 앞에서 결의대회를 열었다. 주최 측 추산 조합원 1000여명이 참석했다.

마무리 집회 중 노조 측 발언자가 "여기까지 왔으니 권오갑(현대중공업지주 부회장)을 만나고 가자"고 외치자 조합원 100여명이 진입을 시도해 이를 저지하려는 경찰과 충돌을 빚었다.

충돌 과정에서 일부 경찰이 부상을 당했고 대우조선지회 조합원 2명이 연행됐다. 연행을 막으려던 다른 조합원 10명도 추가 연행됐다.

노조 측에 따르면 대우조선지회 조합원 1명도 부상을 당해 병원으로 이송됐다.

연행된 조합원 12명은 각각 서울 마포경찰서와 구로경찰서, 성북경찰서에 흩어져 조사를 받고 있다.

노조는 "연행된 조합원들이 조사를 모두 마칠 때까지 돌아가지 않겠다"며 각 경찰서앞에서 대기 중이다.



  • 이영민
    이영민 letswin@mt.co.kr

    안녕하십니까. 사회부 사건팀(혜화·동대문·강북·도봉·노원·중랑·북부지검·북부지법 담당) 이영민입니다. 국내 사건·사고와 다양한 세상 이야기를 전하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