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대한애국당 홈피에 노 전대통령 비하 사진…"해킹"(전문)

머니투데이
  • 한민선 기자
  • 2019.05.24 07:5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해킹에 가까운 악의적 중대 범죄…수사와 처벌 필요"

image
23일 오후 대한애국당 홈페이지 첫 화면 모습./사진=대한애국당 홈페이지 캡처
노무현 대통령의 서거 10주기 추도식이 열린 지난 23일 오후, 대한애국당 홈페이지에 노무현 전 대통령의 비하 사진이 올라왔다.

대한애국당은 23일 입장문을 통해 "홈페이지에 대한애국당이 알지 못하게, 대한애국당을 해칠 목적으로 부적절한 사진을 게시한 것은 해킹에 가까운 악의적 중대 범죄"라며 "끔찍한 범죄를 저지른 자에 대한 수사와 처벌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판단해 24일 오전 중 법적 대응을 하고, 즉각 수사 의뢰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날 대한애국당 홈페이지에는 '경축', '대한애국당과 함께하는 중력절 10주년'이라는 문구와 함께 거꾸로 된 노 전 대통령의 사진이 올라왔다. '중력절'은 극우 성향 인터넷 사이트인 '일간베스트저장소(일베)'에서 노 전 대통령의 서거를 비하하는 의미로 사용된다.

대한애국당은 이날 밤 8시30분쯤 이 사실을 인지하고 홈페이지에서 사진과 문구를 삭제했다.

다음은 대한애국당 입장문 전문.

23일 대한애국당 홈페이지에 노무현 전 대통령에 관련된 부적절한 사진이 게재되었었다.

대한애국당은 이런 사진에 대한 게시를 전혀 알지도 못했고, 기자의 문의를 통해 오후 8시 30분 경 최초로 인지하게 되었고, 인지하자마자 삭제 조치를 취했다.

대한애국당은 해당 부적절한 사진에 씌여 있는 '중력절'에 대해 의미도 알지도 못했다.

대한애국당은 대한애국당 홈페이지에 대한애국당이 알지 못하게, 대한애국당을 해칠 목적으로 부적절한 사진을 게시한 것은 대한애국당에 대한 중대한 해당행위이며, 해킹에 가까운 악의적 중대 범죄라고 규정한다.

이런 끔찍한 범죄를 저지른 자에 대한 수사와 처벌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판단하여 대한애국당은 24일 오전 중 법적 대응을 하고, 즉각 수사 의뢰를 할 것이다.

대한애국당은 이 악의적인 중대 범죄에 의한 피해자이다. 이 범죄를 빌미로 좌편향 언론들이 대한애국당에 대해 '극우 성향, 극우정당을 운운하며 2차적으로 대한애국당을 음해하는 보도에 대해서도 엄정하게 법적 대응을 할 것이다.

중대 범죄에 의해 피해를 당한 대한애국당 홈페이지 사태에 대해 수사가 착수되고, 가해자가 밝혀질 때까지 단정적인 ‘극우’ 프레임으로 대한애국당을 해하려는 모든 언론과 관련자들에 대해서 법적 조치를 할 것이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14~)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