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국가철도 지하역사 미세먼지 잡는다…960억원 추경안 편성

머니투데이
  • 김희정 기자
  • 2019.05.24 11: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수도권에 사상 처음 엿새 연속 비상저감조치가 발령된 지난 3월 6일 코레일 직원들이 대전역에서 승강장 물청소를 하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가철도 지하역사의 미세먼지를 저감하기 위해 960억원의 추가경정예산안이 편성됐다. 공조기 개량에 906억원, 공기청정기 설치에 24억원, 공기질 자동측정망 설치에 30억원이 쓰일 예정이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24일 미세먼지 추경예산 사업 대상인 4호선 범계역에서 현장점검회의를 열었다. 이번 현장점검회의는 황성규 철도국장과 철도공단, 코레일 관계자, 전문가 등이 참석해 범계역의 미세먼지 현황과 공조기 관리실태를 점검하는 한편 국가철도 지하역사 추경예산안에 대한 집행계획을 논의했다.

최근 10년간 지하역사의 미세먼지(PM10) 농도는 2007년 97㎍/㎥에서 2017년엔 69㎍/㎥으로 약 28% 저감됐으나 국민이 체감하기엔 미흡한 상황이다. 특히 오는 7월부터 ‘실내공기질 관리법 시행규칙’이 개정돼 지하역사의 미세먼지 기준이 강화(150→100㎍/㎥ 이하)되고, 초미세먼지(PM2.5) 기준(50㎍/㎥ 이하)도 신설된다.

국토교통부 황성규 철도국장은 “철도는 많은 국민들이 이용하는 공공교통수단인 만큼 추경예산 등을 통해 지하역사의 열악한 환경을 조속히 개선하여 맑고 깨끗한 실내환경을 제공할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철도공단·철도공사에 미세먼지 추경예산안이 반영되면 곧바로 사업에 착수할 수 있도록 준비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국토교통부는 올해 하반기까지 ‘국가철도 미세먼지 저감 종합대책’을 수립할 계획이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14~)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