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기업 10곳 중 9곳 "채용시 수습기간 필요"

머니투데이
  • 고석용 기자
  • 2019.05.27 10:5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사람인, 557개사 대상 설문조사…71.1%가 수습기간 필요이유로 '업무능력 검증 위해'

image
자료제공=사람인에이치알
기업 10곳 중 9곳은 최종면접을 통과해 입사했더라도 정식 채용 전까지 수습기간과 평가가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사람인에이치알 (24,650원 보합0 0.0%)이 운영하는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은 기업 557개사를 대상으로 ‘수습기간이 필요한지 여부’를 설문조사한 결과 88.2%가 이같이 응답했다고 27일 밝혔다.

수습기간이 필요한 이유로는 ‘업무능력 검증이 필요해서’가 71.1%(복수응답)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조직 적응력 검증이 필요해서’(57.4%), ‘회사에 적응할 시간을 줘야 해서’(33.4%), ‘근속 의지를 확인하기 위해서’(32.2%), ‘직무 교육에 시간이 필요해서’(26.5%) 등의 순이었다.

수습기간이 필요한 채용에 대해서는 신입이 94.1%였으며, 경력도 65.8%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실제로 정식 채용 전 수습기간이 있는 곳은 전체 기업의 72.5%였다. 기업 형태별로는 대기업(85.7%), 중견기업(73.1%), 중소기업(71.7%)의 순으로 수습기간을 두는 비율이 높았다.

수습기간을 통과하지 못하고 탈락하는 직원도 10명 중 1명 꼴인 것으로 나타났다. 연간 전체 입사자 중 탈락하는 직원의 비율은 11.2% 수준으로 조사됐다.

기업들은 정식 채용이 어렵다고 판단되는 수습직원의 유형 1위로 △업무·조직에 적응하지 못하는 ‘부적응형’(69.6%, 복수응답)을 꼽았다. 다음으로 △업무 능력·성과가 부족한 ‘무능형’(54.5%) △지각, 결근 등의 ‘근태불량형’(53.2%) △지시 안 따르고 고집 심한 ‘독불장군형’(31.2%) △인사 생략, 언행 등의 예의 없는 ‘인성부족형’(25.2%) 등의 순이었다.

한편, 기업들은 수습기간 중 신입사원의 정식 채용 여부를 결정하는 가장 중요한 기준으로 ‘조직 적응력’(26.7%), ‘업무 습득 수준’(25.5%), ‘배우려는 자세’(23.3%), ‘성격 및 인성’(14.6%)을 들었다. 경력직도 신입과 비슷하게 ‘조직 적응력’(27.7%), ‘업무 성과’(27.5%), ‘업무 습득 수준’(25.7%), ‘성격 및 인성’(10.1%) 등을 중요한 기준으로 삼고 있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