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그 치킨집이 망한 이유, 최저임금이 아니었다

머니투데이
  • 김태형 이코노미스트
  • VIEW 323,283
  • 2019.06.05 12: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같은생각 다른느낌]통계청 '서비스업 조사' 결과 분석해보니…인건비 비중 감소 불구 기타영업비용 급증

[편집자주] 색다른 시각을 통해 모두가 행복해지는 세상을 만들고자 합니다.
image
지난 3일 KB금융지주 경영연구소는 자영업 분석 보고서에서 “치킨집 창업은 감소하고 있으나 폐업은 2015년 이후 매년 8000개 이상 꾸준히 발생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보고서는 치킨집 폐업의 원인으로 운영비용 상승에 따른 수익성 악화와 경쟁 심화를 원인으로 들었다. 또한 치킨 전문점의 총 매출액은 증가하고 있지만 영업비용이 빠르게 상승하면서 2015년을 고점으로 영업이익이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런 현상은 비단 치킨집에만 해당되는 것은 아니다. 지난해 일각에서는 최저임금 인상 영향으로 자영업자가 줄 것이라 주장했지만 실제로는 자영업 수는 2002년 621만2000명으로 최고치를 기록 후 줄곧 감소 추세를 이어왔다.

오히려 최저임금 인상률이 낮았던 이명박 정부 때 가장 많은 28만명이 줄었고 박근혜 정부 때도 15만4000명 줄었다. 2017년 일시적으로 6만8000명 늘어난 후 지난해 다시 4만4000명 줄었지만 직원 있는 자영업자는 오히려 4만3000명 늘었다. 이 결과는 최소한 자영업 감소 현상이 최저임금 영향으로 발생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보여준다.

그러나 최근 몇 년간 자영업자가 많은 도·소매와 숙박·음식업의 경우 매출이 늘어났는데도 영업이익률은 감소했다. 매출액 증가에 비해 판매원가를 포함한 영업비용 증가분이 더 컸기 때문이다.

통계청의 ‘10차 서비스업 조사’ 결과에 의하면 2017년 도·소매업과 숙박·음식업 매출액은 각각 6.7%, 4.5% 증가했으나 영업이익률은 도소매업이 4.4%로 전년보다 0.2%p 소폭 증가했고 숙박·음식업은 8.7%로 전년보다 2.8%p 감소했다. 프랜차이즈업은 2017년 업체당 매출액이 연간 3억700만원으로 전년보다 2200만원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1740만원으로 205만원 감소했다.

하지만 일각에서 자영업 영업비용 증가 원인으로 주장했던 인건비나 임차료 비중은 오히려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최저임금, 임차료보다는 매출원가, 가맹점 수수료 등 기타 경비가 더 많은 영향을 준 것이다.

2017년 도·소매업과 숙박·음식업의 영업비용 중 인건비와 임차료 비중이 전년과 비슷하거나 오히려 감소했다. 프랜차이즈업 전체를 보면 영업비용 중 인건비 비중이 12.1%로 전년보다 1.1%p 감소, 임차료 비중은 5.8%로 0.4%p 감소했다. 치킨 가맹점의 경우에도 인건비 비중이 7.8%로 전년보다 1.2%p 감소, 임차료 비중은 6.5%로 0.9%p 감소했다.

또한 프랜차이즈 가맹점 수가 늘었지만 가맹점이 비가맹점에 비해 영업비용 비중이 높아 수익률은 더 낮은 것으로 드러났다.

통계청의 프랜차이즈와 비프랜차이즈 가맹점간 비교자료에 의하면 2017년 업체당 매출액은 프랜차이즈 가맹점이 비가맹점보다 많으나 영업비용도 크게 증가해 결국 영업이익률은 가맹점(5.7%)이 비가맹점(9.8%)보다 크게 낮았다.

치킨집의 경우에도 프랜차이즈 가맹점의 업체당 매출액(1억4900만원)이 비가맹점 매출액(9700만원)보다 크나 가맹점 영업비용(1억3900만원)도 비가맹점(7800만원)보다 2배 가량 많아 영업이익률은 가맹점(6.9%)이 비가맹점(20.3%)의 30% 수준에 밑돌았다.

이처럼 2000년대 이후 자영업이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매출은 늘어도 영업이익이 줄어든 사실을 보면 자영업의 어려움을 쉽게 짐작할 수 있다. 그런데도 그동안 자영업 수나 수익성에 큰 관심이 없었다. 그저 해외에 비해 국내 자영업이 과밀하다면서 자영업 수가 줄어드는 것을 바람직한 현상으로만 여겼을 뿐이다. 전체 근로자 중 자영업자 비율이 2001년 28%에서 지난해 21%까지 줄었지만 아직도 해외 선진국에 비해 5~10% 가량 높은 실정이다.

하지만 해외와 단순 비교로 적정 수준의 자영업 비율을 추산할 수는 없고 자영업 수익 악화를 해결하려면 매출을 올리거나 업체간 경쟁에서 살아남을 방법을 찾아야 한다. 그럼에도 자영업이 줄어드는 것을 막을 수 없다면 임금근로자로의 연착륙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 지금처럼 단순히 최저임금 같은 임금 요인만 강조하는 것은 잘못된 대책으로 이어져 자영업 체질 개선을 늦추고 장래 더 큰 위험을 불러올 수 있다.

그 치킨집이 망한 이유, 최저임금이 아니었다

※ 이 기사는 빠르고 깊이있는 분석정보를 전하는 VIP 머니투데이(vip.mt.co.kr)에 2019년 6월 5일 (10:26)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14~)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