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200자로 읽는 따끈새책] '타인보다 민감한 사람의 사랑' 外

머니투데이
  • 김고금평 기자
  • 2019.06.07 06:0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타인보다 민감한 사람의 사랑(일레인 N. 아론 지음, 웅진지식하우스 펴냄)

피부만 민감하게 아니라 사랑에도 민감한 이들이 있다. 전체 인구 중 20%를 차지한다고 알려졌다. 이들에게 사랑이란 고통스럽고 복잡하다. 깊이 빠지지만 너무 가까워지는 것을 두려워하고, 나의 가시가 상대를 다치게 할까 지레 사랑을 포기하고 만다. 민감한 사람이 더 행복한 사랑을 할 수 있도록 사랑을 지킬 자신감과 자존감에 대한 얘기를 다룬다.(424쪽/1만7000원)

[200자로 읽는 따끈새책] '타인보다 민감한 사람의 사랑' 外

◇해마를 찾아서(윌바 외스트뷔·힐데 외스트뷔 지음, 민음사 펴냄)

450년 전 해마의 발견에서 시작해 현대의 기억 연구에 기여한 실험과 연구 성과를 통해 기억이 무엇인지 밝힌다. 저자들은 기억의 속성 자체가 지극히 불안정하다는 사실을 인정하고 무수한 망각과 오류를 저지르는 건 지극히 정상적이라고 말한다. 제자리에 남은 기억은 중요한 요소와 틀이며, 나머지는 유연하게 재구성되는 것이 기억의 속성이라는 설명이다.(388쪽/1만6800원)

[200자로 읽는 따끈새책] '타인보다 민감한 사람의 사랑' 外

◇식물예찬(예른 비움달 지음, 더난출판 펴냄)

오늘날 우리는 90% 이상 실내에서 보낸다. 자연을 지나치게 멀리함으로써 각종 질병과 고통이 생겨났다. 저자는 30년 이상 연구를 통해 숲 속을 걸으면 스트레스가 해소되고 면역력이 강화되며 집중력이 높아진다는 사실을 밝힌다. 따라서 자연을 실내로 들여오자는 것이다. 저자는 “단순히 작은 화분 몇 개 가져다 놓는 것이 아닌, 식물을 설치해 최소한의 노력으로 돌보며 공기를 즐겨야 한다”고 강조한다.(279쪽/1만6000원)

[200자로 읽는 따끈새책] '타인보다 민감한 사람의 사랑' 外

◇시간은 흐르지 않는다(카를로 로벨리 지음, 쌤앤파커스 펴냄)

양자중력 이론의 선구자가 내놓은 ‘시간’에 관한 이야기다. ‘우리가 경험하는 시간과 우주의 시간은 다른 걸까’ 같은 질문에 대한 답변이 충실하게 녹아있다. 저자는 우주에는 단 하나의 유일한 시간이 존재하지 않고 규칙성을 갖고 일정하게 흐르는 것도 아니라고 말한다. 우리의 지각 오류가 만든 산물이자 지구라는 환경의 특수성, 근사성이 만들어낸 결과라는 것이다.(240쪽/1만6000원)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