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금융맨에서 스윙맨으로 "癌벙커도 탈출"

머니투데이
  • 김유경 기자
  • 2019.06.12 18:1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피플]박진규 스트로크플레이 대표 "마음의 근육 필요해 연간 80권씩 독서"

image
박진규 레인지엑스 대표 인터뷰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결과적으로는 좋아했던 취미가 일이 된 셈인데 잘할 수 있을 거란 확신이 있어서 창업했다는 게 더 정확합니다.”

마흔이 되기 직전인 2016년 3월 창업에 도전한 박진규 스트로크플레이 대표(42·사진)는 최근 머니투데이와 인터뷰에서 10년간 몸담은 금융업 대신 취미였던 골프와 관련된 창업을 하게 된 이유를 이같이 밝혔다.

박 대표는 2002년부터 10년간 리먼브러더스, 메릴린치 등에서 일했다. 열심히 했지만 적성에 맞지 않았는지 즐겁지는 않았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대장암까지 생겼다. 다행히 수술로 완쾌됐지만 금융업으로 돌아가고 싶지 않았다. 더이상 좋아하지 않는 일에 시간을 낭비하고 싶지 않았다. 때마침 취미로 즐기던 골프와 관련된 업종으로 이직할 기회가 생겼다. 이 경험을 바탕으로 2014년에는 스크린골프회사 지스윙 대표를 맡았다. 주중에도 골프를 즐길 수 있는 등 취미와 일이 이렇게 찰떡궁합일 수 없었다.

문제는 월급쟁이 사장이다 보니 대표인데도 원하는 방향으로 경영하기 어려웠다. 월급 받으며 남의 일을 하는 시간이 아깝다는 생각이 들면서 조바심이 났다. 박 대표는 “2012년 대장암 수술 후 떠오른 게 ‘죽음을 기억하라’(Memento mori)는 말이었다”며 “매순간 오늘이 끝일 수 있다고 생각하니 일할 수 있는 시간을 그렇게 낭비하고 싶지 않았다”고 창업한 이유를 설명했다.

박 대표는 2016년 역학 전문가인 이종원 전 카이스트 교수와 CGV의 4D(4차원) 영화관인 4D플렉스를 개발한 시뮬라인의 김의석 창업자 등 전문가 5명과 의기투합해 스윙을 정밀하게 분석해주는 론치모니터 ‘레인지엑스’를 개발했다. 그리고 지난해 10월 ‘레인지엑스’를 활용한 실내 골프연습장 레인지엑스 1호점을 서울 대치동에 열었다. 골프 프로와 고객을 매칭해주는 오프라인 플랫폼으로 소문이 나면서 오픈 3개월 만에 손익분기점을 넘었다.

박 대표는 조만간 가로수길에 레인지엑스 2호점을 낸 후 삼성·도곡·여의도·광화문 등 도심 위주로 지점을 확대할 계획이다. 상하이·베이징·오사카·요코하마 등 해외진출도 추진 중이다. 그는 “지금도 골프를 좋아하지만 좋아해서 골프사업을 시작한 게 아니라 잘할 수 있다고 생각해서 시작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또 창업 후 취미가 일이 되면서 골프는 예전만큼 즐길 시간이 없어졌다고도 털어놨다. 그는 “금융업에 종사할 때는 주말마다 골프를 쳤는데 지금은 한 달에 한 번도 못하고 연습도 거의 못하고 있다”고 멋쩍게 웃었다.

박 대표는 이제 골프 대신 독서에 빠졌다. 창업 후 ‘마음의 근육’이 필요해졌다는 게 이유다. 그는 “과거 누구나 알 만한 회사에 다닐 때와 달리 명함을 줄 때 일일이 설명해야 하는 등 동굴 속으로 들어가고 싶어질 때가 많다”며 “운동해서 근육을 만드는 것처럼 ‘마음의 근육’(용기)을 만들기 위해 연간 80권 정도의 책을 읽고 있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14~)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