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쾌속질주 5G···연내 300만 가입자 넘본다

머니투데이
  • 김세관 기자
  • 2019.06.10 18:2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최근 하루평균 1.5만 이상 가입···서비스 미흡 여전, 5G 단말 통한 유입 기대

image
지난 4월3일 세계 첫 상용화를 시작한 국내 5G(5세대 이동통신) 서비스가 연내 가입자 300만명을 달성할 것으로 기대된다. 당초 업계가 예상했던 100만명 규모를 훌쩍 뛰어넘는다. 갤럭시폴드, 갤럭시노트10 등 5G 프리미엄 모델 뿐 아니라 보급형 5G 단말기까지 하반기에 나올 것으로 예상되면서 가입자 확대에 대한 기대감이 커졌다.

◇일 평균 1.5만 이상 가입···연말까지 300만 넘본다=10일 이동통신 업계에 따르면 5월 이후 5G 일평균 가입자는 1만5000명에서 2만명 수준을 꾸준히 기록 중이다. 지난달 말 누적 75만명을 넘어선 5G 가입자는 늦어도 이달 중순 100만명을 달성할 전망이다.

이 같은 추세가 계속된다면, 연말까지 300만명을 훌쩍 넘는 5G 가입자를 확보할 수 있게 된다. 이통사 내부에서도 놀랍다는 반응이다. 한 이통사 관계자는 "5G 시작 때만 해도 대부분 연내 5G 가입자가 100만명 정도에 그칠 것으로 예상했었다"며 "이 같은 추세면 300만명 달성도 가능한 분위기"라고 말했다.

업계가 당초 5G 가입자를 연내 100만명 수준으로 예상했던 건 비싼 전용 단말 가격과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서비스 및 콘텐츠 때문이었다. 그러나 높은 단말 가격을 제조사와 이통사가 역대 최고 수준의 지원금으로 상쇄시키면서 가입자 증가에 속도가 붙었다.

SK텔레콤 (258,500원 상승1000 -0.4%)이 5월초 출시된 LG전자 (70,600원 상승1500 2.2%) 'V50 씽큐(V50)'에 사상 최대 공시 지원금 77만3000원을 지급했고, KT (27,950원 상승50 0.2%)도 당시 삼성전자 (46,800원 상승700 1.5%) '갤럭시S10 5G'의 지원금을 기존 50만원에서 78만원으로 올리며 맞불을 놨다. 최소 120만원 가량이었던 5G 전용 단말 가격 부담을 절반 이하로 줄이는 역할을 했다.

여기에 일부 이통사들은 판매장려금(리베이트)을 60만~80만원까지 지급하면서, 해당 금액이 불법보조금으로 활용돼 V50이 이른바 '공짜폰'이 되는 상황도 발생했다. 방송통신위원회의 경고로 불법 과열 경쟁은 다소 누그러졌지만 간헐적 보조금 살포를 통한 단말 가격 인하 시도는 계속되고 있다. 이통사들은 임직원 혹은 지인들을 5G로 전환시키고 장려금을 지급하는 '집토끼' 전략까지 동원, 가입자 확보 주도권 경쟁을 이어가고 있다.

◇서비스는 미흡···당분간 단말로 유인 불가피=5G 가입자가 빠르게 늘고 있지만 일 평균 1만5000명 이상 규모의 가입자 유치 상황이 지속되기는 어려울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사상 최대 공시지원금, 불법 보조금 살포 등 과도한 마케팅 경쟁이 이통사들의 수익 악화로 이어지고 있어서다.

상용화 3개월이 지난 시점까지 이통사의 5G 서비스가 고객들을 만족시키고 있지 못한 점도 가입자 유인의 걸림돌이다. 데이터 속도와 콘텐츠 모두 LTE(롱텀에볼루션)와 비교해 괄목할 만한 장점을 보이지 않고 있고, 주요 도심 외 지역과 건물 내부에서는 아직도 거의 이용이 불가능하다.

이에 따라 5G 가입자 300만명을 달성하기 위해선 당장 기대하기 어려운 5G 서비스 향상보다 신규 단말 출시에 매달릴 수밖에 없다는 게 업계 전망이다. 한 이통사 관계자는 "지금으로선 가격 부담이 없는 보급형 5G 단말 출시를 통한 가입자 유치에 기대를 걸 수밖에 없다"며 "가격 부담은 있지만 혁신적인 '갤럭시 폴드'나 '갤럭시노트10' 등의 라인업 강화도 5G 가입자 유치에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금융스낵컬처공모전(6/26~8/11)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