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150원짜리 몸캠 뒤엔 사이버 성노예 탈북 여성이 있다

머니투데이
  • 강민수 기자
  • VIEW 6,860
  • 2019.06.11 17:0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주고객층과 포주는 한국 남성 … CNN "대부분 고객, 억양 때문에 한국인 아닌 것 알았다"


중국에서 '몸캠'(사이버 성매매)에 동원된 탈북 여성들 관련 CNN 보도./사진=CNN 캡쳐
중국에서 '몸캠'(사이버 성매매)에 동원된 탈북 여성들 관련 CNN 보도./사진=CNN 캡쳐

"1000번도 넘게 죽고 싶었어요. 그러나 포주의 감시 때문에 죽지도 못했어요."


중국에서 무려 5년간 '몸캠'(사이버 성매매)에 동원됐다가 극적으로 탈출한 탈북 여성 이유미(가명)씨의 증언이다. 이같은 사이버 성매매에 시달린 탈북 여성들의 사연이 미 언론을 통해 전해져 충격을 주고 있다.

10일(현지시간) CNN은 사이버 성노예 생활을 하다가 탈출한 탈북 여성 두 명의 사연을 조명했다. 인터뷰에 등장한 이씨와 광하윤씨(이상 가명)는 중국 지린성 옌지에서 각각 5년, 7년간 감금돼 사이버 성매매에 동원됐다고 주장했다.

이씨는 북한 공산당 하위 간부급 집안에서 자랐다. "쌀과 밀이 창고에 쌓여 있었다"던 그는 하고 싶은 약학 공부를 허락하지 않는 부모님 밑에서 답답함을 느꼈다. 부모와 심하게 다툰 5년 전 어느 날, 그는 국경을 넘기로 결심한다. 이씨는 중국에서 식당 일을 얻어준다는 브로커를 믿고 7명의 여성과 함께 두만강을 건넜다. 보통 브로커는 국경을 넘는 대가로 500~1000달러(약 60만원~120만원)를 받는다.

그러나 식당 일자리는 거짓말이었다. 대신 그는 이씨를 3만위안(500만원)에 사이버 성매매 포주에게 팔아넘겼다.

북한인권정보센터(NKDB)에 따르면 중국으로 향하는 탈북여성의 70~80%가 인신매매를 당하며, 나이와 외모에 따라 6000위안~3만위안(100만~500만원)에 팔린다. 인권단체 코리아미래전략(KFI) 보고서는 이들 중 일부는 중국 농민의 신부로 팔리고, 최근 들어서는 사이버 성매매로 유입된다고 전한다. 인신매매를 신고하고 싶어도, 중국 당국에 잡히면 본국으로 송환되기 때문에 할 수 없다. 탈북 여성들은 송환될 경우 고문·투옥에 시달릴 뿐만 아니라 재판 없이 사형에 처해질 수 있다.

이씨보다 2년 더 감금생활을 한 광하윤씨는 17세의 나이에 끌려왔다. "항상 먹을 것이 부족했다"던 광씨는 부모님이 일찍 이혼 그는 어머니와 외할머니의 암 치료비를 벌기 위해 중국으로 떠났다. 그러나 7년동안 단 한 푼의 돈도 받지 못했다. 자신이 번 6000만원의 일부를 달라고 하자 포주로부터 돌아온 것은 발길질과 욕설이었다.

같은 방을 쓴 이씨와 광씨는 매일 11시에 일어나 아침을 먹고, 다음날 새벽까지 일했다. 4시간밖에 못 자기도 했다. 불만을 말하면 포주에게 얻어맞기 일쑤였다. 방 안에 있는 가구라고는 두 개의 침대·테이블 ·컴퓨터였다.

구글에 '여성 몸캠 사이트'를 검색하면 나오는 이미지. 기사와 직접적인 연관은 없음. /사진=구글 검색 캡
구글에 '여성 몸캠 사이트'를 검색하면 나오는 이미지. 기사와 직접적인 연관은 없음. /사진=구글 검색 캡

몸캠의 주 고객층은 한국인 남성이었다. 최저 채팅방 입장료는 150원이고, 여성들이 직접 가격을 설정할 수 있어 인기 있을수록 입장료가 비싸졌다. 팁은 300원부터 줄 수 있었지만, 수위 높은 요구를 할수록 가격은 올라갔다. CNN은 "성매매가 불법인 한국에서는 최근 들어 사이버 음란채팅 서비스의 인기가 급격히 높아졌다"고 설명했다.

채팅 사이트에선 여성들을 한국의 대도시 출신이라고 소개했다. CNN은 "대부분 고객은 여성들의 억양과 방언 등으로 한국인(남한 출신)이 아니라는 것을 알았을 것"이라고 추측했다.

포주는 한국인 남성으로, 거실에서 24시간 여성들을 감시했다. 유일한 외출이라곤 6개월에 한 번꼴로 인근 공원에 나가는 것이었다. 이마저도 포주는 옆에 바짝 붙어 여성들이 아무에게 말을 걸지 못하도록 했다.

중국에서 '몸캠'(사이버 성매매)에 동원된 탈북 여성들 관련 CNN 보도./사진=CNN 캡쳐
중국에서 '몸캠'(사이버 성매매)에 동원된 탈북 여성들 관련 CNN 보도./사진=CNN 캡쳐

지옥 같은 생활이 끝난 계기는 지난해 여름이었다. 이씨가 북한인이라는 사실을 알아차린 고객 한 명이 탈북자 지원단체 천기원 목사의 연락처를 알려준 것이다. 천 목사는 1000명이 넘는 탈북자들이 서울 땅을 밟도록 도운 인물이다.

이씨로부터 연락을 받은 천 목사는 두 여성을 구출하기 위해 팀을 꾸려 중국 옌지로 보냈고, 마침내 10월 26일 포주가 자리를 비운 틈을 타 광씨와 이씨는 침대 시트를 엮어 창문으로 탈출했다. 수년의 감금생활은 단 몇 분만에 끝이 났다.

이 두 여성은 제3국의 한국 대사관에서 10일동안 심문을 거친 뒤, 한국을 향할 예정이다. 하나원에서 3개월의 생활 관련 교육을 거치면 여권, 임대 아파트와 무료로 대학을 입학할 권리를 받는다. 12살에 학교를 그만둔 광씨는 졸업이 목표다.

"인생에서 무엇을 할 지 고민하는 사치를 누린 적이 여태 한번도 없었어요." 대사관에 들어가기 전 광씨가 밝힌 심정이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