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공부만 잘했나"…수능 만점 서울대생, 故 이희호 여사 '비하' 논란

머니투데이
  • 류원혜 인턴기자
  • VIEW 586,398
  • 2019.06.12 07:5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누리꾼 "공부는 잘했을지 몰라도 인성교육은 못 받았나 보다" 비판

image
/사진=고(故) 이희호 여사를 비하하는 글을 작성한 서울대생 A씨 SNS 캡처
서울대에 입학한 것으로 알려진 한 학생이 고(故) 이희호 여사를 비하하는 내용의 글을 자신의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올렸던 사실이 드러나면서 논란이 불거졌다. 해당 학생은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 만점을 받아 여러 언론 매체에 소개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1일 자신을 서울대학교 재학생이라고 소개한 A씨는 지난 4월 SNS에 이희호 여사가 위중하다는 기사를 공유하며 욕설이 섞인 비하글을 함께 적었다.

당시 A씨의 게시글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확산되며 논란을 키웠고 지난 10일 이희호 여사가 별세하면서 이 사실이 다시 주목받고 있다. 현재 해당 게시글의 원문은 삭제된 상태다.

A씨의 발언에 누리꾼들은 "수능 만점자보다 내가 똑똑해 보이는 건 처음이다", "공부는 잘했을지 몰라도 인성교육은 못 받았나 보다", "대놓고 고인을 비하해놓고도 잘 살 것 같다", "서울대에서 제적해야 한다. 조국의 미래가 암담하다"는 등의 부정적 반응을 보였다.
지난 11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이희호 여사의 빈소에 영정과 위패가 놓여있다./사진=김창현 기자 chmt@
지난 11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이희호 여사의 빈소에 영정과 위패가 놓여있다./사진=김창현 기자 chmt@


A씨는 해당 발언으로 자신의 SNS에 찾아온 누리꾼들에게 "좌표 찍고 몰려온 사람들 이것부터 읽어라"면서 "여자 입장에서 안티페미를 해야 하는 이유?"라는 내용의 글도 게재했다.

또 A씨는 지난 10일에도 한 누리꾼이 이 여사가 위중하다는 내용의 기사에 '좋아요'를 누른 수가 1000여건이 넘는 것에 "이거 왜 이리 웃기지"라고 반응한 게시물을 공유하기도 했다.

한편 고(故) 이희호 여사는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이다. 그는 1세대 여성지식인이자 여성운동가로서 평생 여성 인권 신장에 힘썼다. 이 여사는 지난 10일 오후 11시37분 별세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14~)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