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41년 만에 이란 가는 아베… '트럼프 메신저' 될까

머니투데이
  • 강민수 기자
  • 2019.06.12 16:0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트럼프, 최근 정상회담서 이란 방문 촉구
방문 하루 앞두고서는 아베와 전화통화
이란도 日 직접 찾아 '대화 의지' 드러내

image
12일 일본 도쿄 하네다 공항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정부 전용기를 타고 이란을 향하기 전 손을 흔들고 있다. 아베 총리는 12~14일 일본 총리로서 41년만에 이란을 공식 방문한다. /사진=AFP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2일~14일 이란을 공식 방문한다. 핵합의를 둘러싸고 미국과 이란 사이 긴장감이 도는 가운데 아베 총리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메신저' 역할을 수행할지 주목된다.

12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오전 하네다 공항에서 정부 전용기로 이란으로 떠나기 전 "지역의 안정과 평화를 위해 최대한 역할을 하고 싶다"며 "긴장 완화를 위한 솔직한 의견 교환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12일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을, 13일에는 알리 하메네이 최고지도자를 만날 예정이다. 일본 총리가 이란을 방문하는 것은 1978년 후쿠다 다케오 총리 이후 41년 만이며, 이란 최고지도자를 만나는 것은 사상 처음이다.

앞서 일본 정부 대변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전날 아베 총리가 트럼프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갖고 "이란을 포함한 지역 정세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전했다.

이번 방문이 주목을 끄는 것은 최근 미국과 이란의 관계가 악화한 상황에서 아베 총리가 사실상 중재자로서 가는 것이기 때문이다.

방문 일정은 지난달 말 트럼프 대통령의 방일 때 굳어졌다. 지난달 26일 도쿄 롯폰기 로바다야키에서 가진 만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일본과 이란과의 우호 관계는 알고 있다. 총리가 이란에 가게 된다면 서둘러 다녀오면 좋겠다"며 "나는 군사충돌을 좋아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앞서 4월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미일 정상회담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은 아베 총리의 이란 조기 방문을 촉구한 것으로 알려진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전통적으로 이란과 우호관계를 이어온 일본은 서양 주도의 대이란 제재에 난색을 표해왔다"며 "트럼프 대통령과의 신뢰관계에서 총리에게 중재자 역할이 돌아왔다"고 설명했다.

이란도 일본을 통해 협상 의지를 드러냈다. 아베 총리는 지난달 16일 자신의 관저에서 만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으로부터 이란을 방문해 달라는 요청을 받았다고 전했다. 모르테자 라흐마니 주일 이란 대사는 마이니치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일본은 이란을 포함한 걸프 지역의 모든 국가와 친밀하고 우호적인 관계를 구축해 역내 대화를 촉진하는 특별한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내비쳤다.

최근 미국과 이란의 관계가 급격히 틀어지면서 중동지역에는 군사 충돌 우려까지 나오고 있다. 지난달 이란은 미국의 경제제재 조치에 반발해 이란핵합의 이행의 '부분적 중단' 등 사실상 핵개발 재개 의사를 밝혔고, 이에 맞서 미국은 항공모함 전단·전략폭격기 등을 중동 지역에 배치해 긴장감을 높였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미일 정상회담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난 이란이 협상을 바란다고 생각한다"면서 "우리가 원하는 건 (이란의) '정권 교체'가 아니라 핵무기 폐기"라고 하는 등 이란과의 대화 의지를 밝혀왔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14~)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