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양현석 "약 성분 다 뺐다…(한)서희야 착한 애가 되어야지"

머니투데이
  • 한민선 기자
  • VIEW 349,590
  • 2019.06.14 11:0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아이콘 비아이 마약 의혹…한서희 "양현석이 진술 번복 강요" 주장

image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 /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그룹 아이콘 전 리더 비아이의 마약 제보자인 한서희씨가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나는 경찰) 조서를 다 볼 수 있는 사람"이라며 진술 번복을 강요했다고 주장했다. 한서희는 경찰 조사에서 당초 비아이의 마약 투약과 구매를 인정했으나 후에 아니라고 진술을 번복했다,

14일 디스패치 보도에 따르면 한서희씨는 2016년 8월23일 YG 사옥 7층에서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를 만났다.

한씨는 디스패치와 인터뷰에서 "(양 대표가) 진술을 뒤집으라고 했다. 자신은 '조서를 다 볼 수 있는 사람'이라면서. 변호사를 붙여주겠다고 했다"며 "사례도 한다고 했다. 무서웠다. 선택의 여지가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양현석은 '우리 애들이 조사받으러 가는 것 자체가 싫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마)약 성분을 다 뺐기 때문에 검출될 일은 절대 없다고도 했다"고 전했다.

또 "그 말이 기억난다. '서희야! 착한 애가 되어야지. 나쁜 애가 되면 안되잖아'라는…. '꿈이 가수라며? 너는 연예계에 있을 애인데. 내가 너 망하게 하는 건 진짜 쉽다'고도 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양 대표는 "핸드폰을 뺏은 건 맞다. 녹취할까봐. 그래도 말을 되게 조심했다"며 "한 달에 2번씩 키트 검사를 하는데 한빈이는 한 번도 나온 적이 없다고 말했다. 만약 한빈이가 들어가서 (양성 반응이) 안나오면, 넌 무고죄가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그러니까 A(한서희)가 겁을 먹고 스스로 진술을 번복한 거다"라고 주장했다.

한편 2016년 8월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조사를 받은 한씨는 지난 4일 YG의 수사 무마 정황이 담긴 비실명 공익신고서를 국민권익위원회에 제출했다. 한씨는 당시 비아이 등에게 마약을 제공한 혐의를 받았던 인물이다.

해당 신고 자료에는 비아이의 마약 관련 내용, 3년전 YG의 한서희 관련 수사 개입, 경찰과 YG의 유착 의혹 등과 관련해 아직 언론에 공개되지 않은 추가 정황 자료가 다수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금융스낵컬처공모전(6/26~8/11)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