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U-20 월드컵]이강인 '골든볼' 탔다…한국 최초 준우승

머니투데이
  • 조해람 인턴기자
  • 2019.06.16 03:1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2골 4도움으로 '골든볼'

image
U-20 축구대표팀 이강인 선수가 16일 오전(한국시간) 폴란드 우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전 대한민국과 우크라이나의 경기에서 패널티킥을 준비하고 있다./사진=뉴스1
이강인이 골든볼의 영광을 손에 넣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20세 이하(U-20) 한국 축구 대표팀은 16일 오전 1시(한국시각) 폴란드 우츠의 우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크라이나와의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1-3으로 역전패했다.

이로써 한국은 처음으로 FIFA 주관 남자 축구 대회 결승에 진출해 준우승이라는 성과를 냈다.

한국의 이강인은 이날 경기에서 대회 최고의 선수에게 주어지는 '골든볼'을 받았다. 이강인은 이번 월드컵에서 2골 4도움을 올려 영광의 주인공이 됐다.

한편 U-20 국가대표팀은 오는 1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 뒤 오후 시청 앞 광장에서 열리는 환영 행사에 참석한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금융스낵컬처공모전(6/26~8/11)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