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공정위 칼끝, 쿠팡 겨눌까.."쿠팡 직매입 구조, 발목 잡았나"

머니투데이
  • 김태현 기자
  • 2019.06.17 17:4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위메프 이어 LG생활건강도 쿠팡 공정위 신고…직매입 구조에 가격 인하 부담 커

e커머스 업계 매출 1위 쿠팡에 대한 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 신고가 잇따르면서 공정위의 칼끝이 쿠팡을 겨눌지 주목된다. 지난달 배달앱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에 이어 경쟁사인 위메프와 납품업체인 LG생활건강도 쿠팡을 대규모 유통업법과 공정거래법 위반 등으로 신고했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LG생활건강은 지난 5일 공정위에 대규모 유통업법과 공정거래법 위반 혐의로 쿠팡을 신고했다. 쿠팡이 거래조건에 따르지 않는다는 이유로 우월적 지위를 이용해 주문을 취소하고 거래를 종결하는 등 공정거래법을 위반하고 있다고 LG생활건강은 밝혔다.

LG생활건강은 쿠팡이 반품 조항에 해당하지 않는 반품 제품의 단가 인하 등을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e커머스 매출 1위인 쿠팡과 거래가 끊기면 매출 피해가 막대한 만큼 문제 해결을 위해 협의를 했지만, 입장 차이를 좁히지 못하고 신고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LG생활건강 관계자는 "원래 쿠팡에 납품하던 생활용품과 음료 거래가 5월 초 중단된 상황"이라며 "우리 입장에서는 거래를 거절 당한 것"이라고 말했다.

쿠팡을 불공정거래 행위로 공정위에 신고한 건 LG생활건강만이 아니다. 앞서 위메프는 지난 4일에 쿠팡이 자사의 최저가 정책에 대응해 납품업체에게 가격을 낮추도록 압박했으며 결과적으로 위메프의 입점을 막았다며 신고했다.

또 지난달에는 우아한형제가 쿠팡이 배달 서비스 '쿠팡이츠'를 론칭하기 전 음식점들과 계약을 맺는 과정에서 음식점에 우아한형제의 내부 경영 정보를 요구하고, 계약을 해지할 것으로 요구했다며 공정위에 신고했다.

쿠팡에 대한 경쟁사 등의 공정위 신고가 잇따르는 이유는 치열해진 가격 경쟁 때문이다. 지난해 말 소프트뱅크 비전펀드로부터 20억 달러(약 2조3740억원)의 거금을 수혈 받은 쿠팡은 공격적으로 매출 확대에 나서고 있다. 시장 점유율을 확대해 규모의 경제를 달성하고 수익성을 개선하기 위해서다. 그러나 경쟁사와의 치열한 가격 경쟁이 매출 확대에 발목을 잡고 있다. 위메프는 올해 초 쿠폰 할인을 이용해 쿠팡을 겨냥한 최저가 정책을 선보였고, 티몬은 지난해 말부터 기간별 초특가 행사를 확대하면서 가격 관리에 집중하고 있다.

e커머스 업계 관계자는 "최근 위메프와 티몬 등 경쟁 업체들이 가격 경쟁력 강화에 나서고 있는 상황에서 쿠팡이 시장 점유율을 확대하려면 이들보다 판매 가격을 더 낮출 수밖에 없다"며 "납품업체와 가격을 무리하게 조정하는 과정에서 마찰이 있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직매입 중심의 쿠팡은 판매자와 구매자를 연결한 수수료를 수익으로 취하는 위메프와 티몬과 비교해 가격 할인 부담이 크다는 점도 갈등 확대의 한 요인으로 꼽힌다. 쿠팡은 직매입한 상품을 보관, 배송하기 위해 추가 비용이 들어가기 때문에 납품 가격을 정하는 단계부터 무리하게 가격 조정을 요구할 수 밖에 없다는 것이다.

업계 관계자는 "저렴한 가격에 직매입하길 바라는 쿠팡과 제대로 된 가격을 받아야 한다는 납품업체 간 입장 차이가 크다"며 "LG생활건강을 필두로 납품업체들의 신고가 줄을 이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없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금융스낵컬처공모전(6/26~8/11)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