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박영선 장관 "확신 가지고 '수소경제' 밀고 나가야"

머니투데이
  • 고석용 기자
  • 2019.06.19 11:1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수소엑스포]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축사 "세계가 수소경제 주도권 경쟁…안전관련 법 제정 시급"

image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9일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국회수소경제포럼 주최, 머니투데이·국가기술표준원·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 공동 주관으로 열린 '2019 대한민국 수소엑스포'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사진=김휘선 기자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9일 "미래에 대한 확신과 비전을 갖고 '수소경제'라는 어젠다를 밀고나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장관은 이날 서울 동대문 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2019 대한민국 수소엑스포' 개막총회 축사에서 "1년 5개월 전 국회에서 수소경제포럼을 만들 당시만 해도 '수소경제'의 비전은 불확실하다는 비판이 있었지만 지금은 세계에서 누가 먼저 수소경제의 주도권을 쥐느냐로 싸우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수소경제 어젠다 활성화 이유로 "첫째 수소차 상용기술에서 우리나라가 가장 앞장서고 있다"며 "둘째로 전기차와 달리 수소차는 미세먼지 등 환경문제를 해결하는 부가가치도 있다"고 말했다. 끝으로 "전기차와 달리 전기를 축적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고 덧붙였다.

박 장관은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한 노르웨이 순방 경험 등을 이야기하며 국가차원의 지원이 세계적인 추세라고도 소개했다. 그는 "(순방 때 보니)노르웨이에서는 피오르드 관광지에 있는 페리(유람선) 200여척을 수소배로 바꾸고 싶어했다"며 "노르웨이는 수소 충전·저장 등 기반기술이 앞서가고 한국은 연료전지·엔진에 경쟁력이 있는 만큼 양국이 협력하면 더 앞서가지 않겠냐는 고무적인 이야기도 오갔다"고 말했다.

이어 "주요 20개국(G20) 에너지·환경장관회의에서는 일본과 EU, 미국이 수소에너지 기술 개발에 대한 공동성명을 발표했다"며 "우리와 유럽·미국·일본 등 선진국이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음을 보여주는 단면"이라고 평가했다.

끝으로 박 장관은 "최근 수소에너지에 대한 안전논란도 계속되고 있는데 법제화를 통해 반드시 해결해나가야하는 문제"라며 "관련법들이 조속히 통과될 수 있도록 국회에 계류된 안전 관련법안에도 집중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금융스낵컬처공모전(6/26~8/11)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