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차별 철폐" 비정규직 총파업 앞두고 청와대 앞 농성

머니투데이
  • 김영상 기자
  • 2019.06.19 14:5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19일부터 사흘간 민주일반연맹 간부 농성…"가짜 정규직 전환 멈춰야"

image
19일 오후 청와대 앞에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소속 노동자들이 농성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김영상 기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비정규직 문제 해결을 위해 사흘간 청와대 앞 농성 투쟁에 돌입했다. 다음 달 3일로 예정된 총파업을 앞두고 각 분야의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동시다발적으로 목소리를 높이는 모습이다.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소속 노동자 약 500명은 19일 오후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가 노조와의 교섭에 나서 비정규직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공공부문 좋은 일자리 창출 △제대로 된 정규직 전환 △차별 철폐와 처우 개선 △자회사 강요 중단 등을 요구하고 있다.

이양진 민주일반연맹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가 노동존중 사회를 말했는데 존중은 하나도 없다"며 "이제는 노동자들이 죽음을 각오하고 싸우는 일만 남았다"고 말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에서 "정부가 말로는 비정규직 제로 선언을 했지만 무기계약직 전환의 실상은 차별도 처우도 그대로인 엉망진창 가짜 정규직 전환"이라며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진짜 사용자인 정부가 노조와의 교섭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날부터 1박 2일 노숙을 포함해 사흘간 청와대 앞에서 농성 투쟁을 전개할 예정이다.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서천 국립생태원 소속 노동자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김영상 기자
1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서천 국립생태원 소속 노동자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사진=김영상 기자
이날 오후 환경부 산하 공공기관인 서천 국립생태원 소속 노동자들이 정규직 전환 과정에 문제를 제기하는 기자회견도 함께 열렸다. 이들은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정규직으로 전환된 이후 임금이 삭감되는 등 노동조건이 나빠졌다며 환경부와 청와대의 책임을 촉구했다.

이들은 "최저임금을 받던 간접고용 비정규직 노동자에서 직접고용 노동자로 전환됐지만 임금은 줄어들고 처우는 개선되지 않아 두 달째 파업하고 있다"며 "하지만 생태원은 여전히 '모르쇠'로 일관하고 환경부와 청와대는 책임 있는 조치를 내놓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귀진 세종충남지역노조 위원장과 전정호 국립생태원 지회장은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29일째 단식 투쟁을 이어가고 있다.

오후 4시에는 해고된 고속도로 톨게이트(요금소) 요금수납원들이 한국도로공사와 청와대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진행할 예정이다. 민주일반연맹 관계자는 "현재 약 150개 사업장에서 쟁의조정신청을 했고 다음 달 3일 일제히 총파업에 돌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