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北목선 귀순 군형법 위반"…한국당, 文대통령 고발 추진

머니투데이
  • 강주헌 기자
  • VIEW 19,540
  • 2019.06.23 17:2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23일 文정권 규탄대회…"안보라인 사퇴, 국정조사, 대통령 사과 요구"

image
(서울=뉴스1) 이종덕 기자 =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열린 '구멍난 군사경계! 청와대 은폐조작! 文정권 규탄대회'에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 조경태 최고위원을 비롯한 자유한국당 의원 및 당원들이 '안보불안 무능정부 규탄'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9.6.23/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3일 북한 목선 삼척항 입항 사건과 관련, "문재인 대통령부터 군형법 위반 혐의가 있다고 한다"며 "법률을 검토해 고발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본청앞에서 열린 한국당 '구멍난 군사경계! 청와대 은폐조작!' 문재인 정권 규탄대회에서 "이 정부는 북한의 눈치를 보느라 안보가 무너져도 모른다. 정박귀순사건이 바로 안보해체를 고스란히 보여주는 사건"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규탄대회는 한국당 의원을 비롯해 당원과 지지자 등 5천여명(한국당 추산)이 참석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것보다 더 큰 일이 이 모든 것을 거짓말로 덮으려 했다는 것"이라며 "한국당은 국정조사를 강력 추진하겠다. '정박 귀순 게이트'의 진실을 국민 여러분과 당원 동지 여러분과 함께 밝혀나가겠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정박한 북한 목선을) 사진 찍은 주민 덕분에 보도가 돼서 우리가 알게됐다. 우리 해상은, 해경과 육군의 경계는 모두 뚫렸다"며 "더 큰 의혹은 국정원의 심문과정이다. 대공혐의점이 있고 군사기밀을 정찰한 2명을, 두시간 조사하고 결정했다. 한마디로 김정은의 눈치를 보면서 '쾌속 귀송' 시킨 것 아닌가"라고 주장했다.

황 대표도 이날 규탄대회에 참석해 △정경두 국방부장관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의 사퇴 △외교·안보라인 전면교체 △9·19남북군사합의 즉각 무효화 △국정조사 실시 △대통령의 사과 등을 요구했다.

황 대표는 "진상조사를 하라는 말이 이 나라 통수권자가 할 말인가. 자신이 책임져야 되지 않나"라며 "안보가 다 무너졌는데 누구 한 사람 책임진 사람이 있나"라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런 저의 요구가 받아들여질때까지 끝까지 투쟁할 것"이라며 "이 정부의 경제파탄에 이어 안보파탄까지 왔다. 우리가 강력하게 끝까지 투쟁하자"고 밝혔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