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역대 최저금리 외평채…역발상 통했다

머니투데이
  • 세종=박준식 기자
  • 민동훈 기자
  • 2019.06.25 05:0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녹색+지속가능채권' 15억불, 역대최저금리 외평채 발행주역 기획재정부 국제금융국 유병희 과장 정규삼 서기관

image
유병희 기획재정부 국제정책과장(오른쪽)과 정규삼 국제금융국 서기관이 머니투데이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사진=민동훈 기자
글로벌 자금조달 시장은 전쟁터다. 미중 무역협상은 지난 3~4월까지만 해도 말싸움에 그칠 것 같더니 실제 관세폭탄이 날아다니는 전면전으로 확대됐다. 정부는 초조했다. 올해 15억 달러 규모 외국환평형기금채권 만기가 돌아오는지라 글로벌 시장에서 달러를 조달해야 하는데 1분기 경제성장률이 -0.4%(전분기 대비)를 기록하는 등 대내외 여건이 나빠졌다.

이 때 유병희 기획재정부 국제금융과장이 일단 5억 달러 어치를 '그린본드(녹색채권Green Bond)'나 '지속가능채권(Sustainability Bond)'으로 만들어보자는 아이디어를 냈다. 조달한 자금 용처를 환경보호나 지속가능성장에 연관되는 시장에 투입한다는 걸 내걸고 자금시장에 나서면 투자자 저변을 넓힐 수 있을 거란 기대였다.

크레디아그리콜(CA-CIB)과 HSBC, 씨티글로벌마켓증권, JP모건 등 4곳을 주관사로 선정했다. 녹색채권 90%와 지속가능채권 10%로 구성한 특수채를 5억 달러(5년물)로, 나머지는 시장상황에 따라 일반채권(10년물)로 구분(트렌치)하기로 했다.

유병희 기획재정부 국제금융국 과장 /사진= 민동훈 기자
유병희 기획재정부 국제금융국 과장 /사진= 민동훈 기자
국제금융국은 이달 11일 뉴욕에서 녹색 및 지속가능채권 5년물과 일반채권 10년물을 듀얼 트렌치(dual tranche)로 투자자 모집에 나섰다. 초기 발행금리(initial guidance)로 5년물은 '미국 국채 5년물(T)+55bp(0.55%포인트)', 10년물은 '미국 국채 10년물(T)+75bp'로 제시했다.

AA등급의 양호한 신용도와 정부 차원에서 처음 시도하는 종류의 채권 입찰에 관심이 집중됐다. 특히 유럽장이 열리면서 당초 예상보다 6배나 많은 60억 달러 주문이 쏟아졌다. 배짱을 부려볼만 했다. 결국 발행규모를 당초 '5억+5억 달러'에서 '5억+10억달러'로 늘려 잡았다. 대신 5년물 가산금리를 30bp로, 10년물 가산금리를 55bp로 각각 25bp, 20bp 낮춰 발행금리(revised guidance)를 수정했다.

최종 결과 5년물은 2.177% 금리에, 10년물은 2.677%에 발행했다. 발행 금리는 둘 다 외평채 최저금리(2017년 외평채 2.871%) 보다 낮은 역대 최저 수준이다.

유병희 과장은 "통상 신규 발행 채권에 대해서는 투자자들이 기존 유통금리 대비 추가금리(new issue premium)를 요구하지만 이번 외평채는 오히려 현재 글로벌 채권시장에서 유통되는 기존 외평채보다 낮은 수준"이라고 말했다.

외평채가 뚫은 달러 조달시장은 국내 공기업 외화채권 발행으로 이어졌다. 이달 17일 한국전력공사가 외평채를 벤치마크로 5억 달러 녹색채권을 비금융공기업 역사상 최저금리(+75bp, 2.597%)에 발행했다.

18일에는 수출입은행이 3년물 채권을 기존 유통금리 대비 2.5bp, 5년물은 기존 유통금리 대비 3.5bp 낮은 가산금리로 총 10억 달러 어치를 발행했다. 특히 5년물 가산금리는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외평채를 제외한 한국물 중 최저 수준이다.

글로벌 자금조달 시장서 치열한 수싸움을 벌인 결과는 수백억 달러 규모로 평가되는 글로벌 지속가능채권 시장 개척으로 이어졌다. 외평채 5억 달러로 민간 수요를 더해 적어도 100억 달러 시장을 뚫은 셈이다.

김윤경 기재부 국제금융국장은 "한국이 환경·사회적 가치를 높이면서 지속가능성장 목표 달성을 위한 전 세계적 노력에 동참하는 의지를 표명한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금융스낵컬처공모전(6/26~8/11)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