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1타 강사' 박광일, 댓글 조작 사과…"수능까지 강의 계속"[전문]

머니투데이
  • 박가영 기자
  • 2019.06.25 08:0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대성마이맥 측 "박광일 상대로 형사 고소 진행" 강경 대응

image
박광일이 게재한 사과문/사진=박광일 강사 홈페이지 캡처
수능 국어 1타 강사로 유명한 박광일씨가 댓글 조작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큰 죄를 지었다"며 사과했지만 그가 대표 강사로 있는 대성마이맥은 형사고소를 진행할 방침이다.

박씨는 25일 자신의 강사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게재했다. 그는 "박광일입니다. 먼저 수험생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제가 큰 죄를 지었습니다. 모른 것이 오롯이 저의 책임이며 그에 따른 벌도 달게 받겠습니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차마 고개를 들고 학생들을 바라볼 자신이 없기에 강단에서 물러서는 것만이 제가 할 일이라고 생각했습니다"라며 "하지만 저를 믿고 제 커리큘럼을 따라오는 학생들의 혼란을 막기 위해서 수능까지 강의를 마무리하겠습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꼭 해야 할 말이 있습니다. 대성마이맥과 동료 강사들은 이번 일과 단 하나의 관련도 없다는 것을 분명히 말씀드리고 싶습니다"라고 말했다.

끝으로 박씨는 "수험생 여러분께 끼친 피해도 보상할 수 있도록 모든 방법을 강구하겠습니다. 여러분이 용서하는 날까지 석고대죄하겠습니다"라며 사죄의 뜻을 전했다.

이에 대해 대성마이맥 측은 "댓글 작업으로 혼란을 야기하고 동료 선생님들에게 피해를 끼친 박광일 선생님에 대해 대성마이맥은 형사고소를 진행하기로 결정했습니다"며 "수험생들의 학습에 지장이 없도록 박광일 선생님의 강의는 예정대로 제공될 것입니다"라고 말했다.

앞서 유명 수학강사 삽자루(본명 우형철)는 지난 22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박광일의 '댓글 작업'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박씨가 필리핀에 소규모 회사를 운영하며, 300개 이상의 아이디를 만들어 경쟁자에 대한 비난 댓글을 조직적으로 작성했다고 주장했다.

다음은 박광일의 입장 전문.

박광일입니다.
먼저 수험생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제가 큰 죄를 졌습니다.
모든 것이 오롯이 저의 책임이며 그에 따르면 벌도 달게 받겠습니다.

차마 고개를 들고 학생들을 바라볼 자신이 없기에
강단에서 물러서는 것만이 제가 할 일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심정적으로 저를 용서하지 못하시겠지만
저를 믿고 제 커리큘럼을 따라오는 학생들의 혼란을 막기 위해서
수능까지 강의를 마무리하겠습니다.
석고대죄하는 마음으로 강의에만 매진하겠습니다.

다만 제가 꼭 해야 할 말이 있습니다.
대성마이맥과 동료 강사들은 이번 일과 단 하나의 관련도 없다는 것이
분명히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이번 사태에 대해 대성마이맥의 조치를 겸허히 받아들이며
동료 강사들에게도 미안한 마음을 전합니다.

수험생 여러분께 끼친 피해도 보상할 수 있도록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강구하겠습니다.
여러분이 용서하시는 날까지 석고대죄 하겠습니다.

다음은 대성마이맥의 입장 전문.


학업에 열중해야 할 수험생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합니다.

댓글 작업으로 혼란을 야기하고
동료 선생님들에게 피해를 기친 박광일 선생님에 대해
대성마이맥은 형사 고소를 진행하기로 결정하였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수험생들의 학습에 지장이 없도록
박광일 선생님의 강의는 예정대로 제공될 것입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금융스낵컬처공모전(6/26~8/11)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