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기자수첩] 은행들 채용 앞두고 당국 눈치보기

머니투데이
  • 박광범 기자
  • 2019.07.12 05:5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대내외적인 여건이 좋지 않지만 채용 규모를 늘리긴 해야 할 것 같아 고민이 큽니다."

은행권이 올 하반기 채용을 앞두고 걱정이 많다. 한 달 앞으로 다가온 금융당국의 일자리 창출 기여도 평가 결과 공개 탓이다. 은행들은 인턴 채용이나 임금피크제 적용 직원에 대한 희망퇴직 등 채용 규모를 늘리기 위한 방법을 쥐어 짜고 있다. 금융당국은 은행의 일자리 창출 효과 분석을 위한 '단순'한 측정일 뿐이라고 하지만 은행들은 사실상 채용을 늘리라는 무언의 압박으로 느낀다.

평가결과 공개로 다른 은행들과 직·간접적인 비교가 되는 것도 부담이다. 신한은행은 하반기 채용에서 650명을 뽑을 계획이지만 상황에 따라 채용 규모는 변동될 수 있다는 입장이다. KEB하나은행과 NH농협은행 등은 아직 하반기 채용규모를 확정하지 않았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부문별 우수 사례도 공개되기 때문에 채용 공고를 올리기 직전까지 은행 간 눈치작전이 치열하게 벌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평가 대상에서 국책은행은 제외한 것을 두고도 뒷말이 나온다. 당국은 매년 경영실적평가 때 국책은행들의 일자리 창출 기여도를 별도로 보고 있는 만큼 대상에서 뺐다고 한다.

예컨대 국책은행인 IBK기업은행의 경우 노사 협의회 테이블에 '신입행원 600명 추가 채용'건이 올라 있다. 예년보다 훨씬 많다. 지난해 공공기관 운영위원회를 통해 바뀐 제도에 따라 기타공공기관인 기업은행의 인력 증원을 비롯한 인사, 예산편성 등의 운영은 금융위와 협의를 통해 결정된다. 금융위의 결단에 따라 기업은행의 신입행원은 추가 채용이 가능하다. 평가 대상에 넣었다면 기업은행도 시중은행처럼 고심할 수 밖에 없는 사안이다.

대출 규제에다 금리 등 가격에 대한 규제로 은행의 수익성은 점차 나빠지고 있다. 시중은행 평균연봉이 1억원 안팎이지만 주52시간근무제 도입으로 생산성이 높아지지 않은 상황에서 임금지출은 그대로 가져가야 한다. 시중은행마다 수천명을 줄여야 하는 상황에서 채용까지 묵시적으로 '할당'받으니 은행들의 근심은 커져만 간다.
[기자수첩] 은행들 채용 앞두고 당국 눈치보기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금융스낵컬처공모전(6/26~8/11)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