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中企 "최저임금 동결 됐어야… 안타깝다"

머니투데이
  • 김지훈 기자
  • 2019.07.12 09:1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최근 2년간 급격한 인상"…소상공인연합회는 차등화 논의 무산 관련 규탄 대회

image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관. / 사진제공=중소기업중앙회
중소기업계가 내년 최저임금이 올해보다 2.87% 높은 8590원으로 인상된 것에 대해 '안타까운 결과'라며 아쉬워 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12일 논평을 통해 "최근 2년간 급격하게 인상된 최저임금으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영세기업과 소상공인들이 절실히 기대했던 최소한의 수준인 ‘동결’을 이루지 못했다"며 이렇게 말했다.

중기중앙회는 "향후 최저임금위원회가 기업의 지불능력을 감안한 업종별․규모별 구분적용을 최대한 빠른 시일 내 논의해 만들 것을 기대한다"며 "중소기업계는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에 대비한 적응 노력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저임금위원회는 이날 표결을 거쳐 사용자위원들이 제시한 8590원안을 내년 최저임금으로 확정했다. 노동자위원이 제시했던 액수는 8880원이었다.

이번에 결정된 인상률(2.87%)은 IMF(국제통화기금) 외환위기 때인 1998년(2.7%)과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2010년(2.75%) 이후 역대 세 번째로 낮다.

최저임금위원회 사용자위원들은 이날 별도 성명을 내고 "'2.87% 인상안'을 제시한 것은 최근 2년간 30% 가까이 인상되고 중위임금 대비 60%를 넘어선 최저임금이 큰 폭으로 인상될 경우 초래할 각종 부작용을 최소화하기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었다"고 밝혔다.

소상공인연합회는 최저임금위원회에서 최저임금 차등화 논의가 무산된 것에 대한 규탄대회 등 행동에 나설 예정이다.

지난 10일 해당 단체는 업종·지역 특별연석회의에서 이 같은 결정이 내려졌다. 소상공인연합회 관계자는 "최저임금위원회가 결정하는 최저임금 수준과 관계없이 집회에 나선다는 기존입장과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