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영돈 PD, 故 김영애에 12년만에 사과…"고발 프로 괴로웠다"

머니투데이
  • 이호길 인턴기자
  • VIEW 6,408
  • 2019.07.12 10:3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이영돈 "늦은 걸 알지만 사과…하늘에서 편히 쉬시길"

image
이영돈 PD./사진=김휘선 기자
이영돈 PD가 배우 고(故) 김영애에게 사과했다. '소비자고발'과 '먹거리 X파일' 등의 탐사보도 프로그램을 연출한 이 PD는 2017년 췌장암으로 별세한 김영애와 황토팩 안전성 문제로 법정 공방을 벌였다.

이 PD는 지난 11일 서울 중구 태평로 인근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늦은 걸 알지만 김영애씨께 사과하고 싶다. 하늘에서 편히 쉬시길 바란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는 "고인이 받았던 고통을 느끼며 오랫동안 사과하고 싶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김영애씨가 돌아가셨을 때 '너 문상 안 가냐' 등의 댓글을 본 적이 있다"며 "가고 싶었지만 용기가 나지 않았다. 그런 이야기가 나올 때마다 언젠가는 사과해야 하는데 생각했는데 이렇게 늦어졌다"고 말했다.

앞서 김영애는 2001년 황토 화장품 사업을 시작했다. 이는 누적 매출 1700억원을 돌파하는 등 크게 성공했고, 김영애는 수익을 사회에 기부하는 선행을 펼치면서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받기도 했다.

순항하던 김영애의 사업에 문제가 생겼다. 이 PD가 2007년 '소비자고발'을 통해 김영애 회사의 황토팩에서 쇳가루가 검출됐다는 내용을 보도하면서다. 이는 오보로 드러났지만, 황토팩 매출은 크게 떨어졌고 김영애는 당시 큰 충격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영애 측이 이 PD를 고발하면서 수사가 시작됐다. 검찰은 이 PD를 명예훼손과 업무방해 혐의로 기소했지만 그는 처벌을 받지 않았다. 대법원은 2012년 "보도가 공익을 위한 것"이라며 이 PD의 손을 들어줬다.

이 PD는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다시 태어난다면 고발 프로그램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 ‘추적 60분’, ‘소비자고발’, ‘먹거리 X파일’ 등을 하면서 가장 괴로웠던 건 일반화의 오류였다"며 "한 곳을 고발하면 동종업계 식당들이 전체적으로 피해를 볼 때 그랬다. 잘못한 사람과 잘못을 분리하는 게 어려웠던 문제로도 매번 괴로웠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 PD는 이 자리에서 향후 행보를 밝히기도 했다. 그는 "크라우드 펀딩을 통한 건강한 먹거리 관련 콘텐츠 제작을 하고 싶다"고 전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