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시승기]르노삼성 QM6, SM6 뛰어넘는 디자인감성

'SM6 닮은꼴' 넘어선 디자인·높은 정숙성 인상..초기 가속 아쉬워 '2740만~3470만원'

머니투데이 제천(충북)=박상빈 기자 |입력 : 2016.09.24 08:30|조회 : 7858
폰트크기
기사공유
르노삼성 QM6/사진제공=르노삼성자동차
르노삼성 QM6/사진제공=르노삼성자동차
'SM6는 QM6를 위한 준비였나.' QM6는 새 패밀리룩을 비롯해 SM6에서 보여줬던 르노삼성자동차의 디자인 정체성을 성공적으로 구현함과 동시에 기존 QM5보다 더 커진 공간과 4륜구동 시스템, 각종 안전·편의사양 등으로 중무장한 SUV(다목적스포츠차량)였다.

르노삼성이 지난 21일 충북 제천시 리솜 포레스트와 청풍리조트 힐하우스 일대에서 개최한 'QM6 기자 시승회'에 참석한 뒤 든 소감이다.

리솜포레스트를 출발해 동충주IC, 제천JC, 남제천IC 등을 거쳐 청풍리조트 힐하우스를 다녀오는 왕복 110km가량을 시승했다.

시승 차량은 QM6 4WD(4륜구동)의 최고급 트림인 RE 시그니처에 드라이빙 어시스트 패키지, 파노라마 선루프, 매직테일게이트 등 첨단 사양이 적용된 풀옵션 차량이었다.

QM6의 첫 인상은 SM6의 SUV 버전이었지만, 보면 볼수록 외관 디자인이 SM6를 뛰어 넘어섰다는 생각을 들게 했다. SM6부터 새롭게 선보인 전면 패밀리룩은 QM6에서 보다 강인한 이미지를 구현했다.

르노삼성 QM6/사진제공=르노삼성자동차
르노삼성 QM6/사진제공=르노삼성자동차
크롬 데코와 C자형 주간주행등이 얼굴을 장식했는데, 사이드미러로 뒤에 있는 QM6를 볼 경우 SM6와 쉽게 구별하기 어렵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후면부는 좌우로 길게 뻗은 리어 램프와 크롬 머플러 데코가 중후한 뒷모습을 완성했다.

차량 크기는 △전장 4675mm △전폭 1845mm △전고 1680mm로, 기존 QM5보다 전장은 150mm 길어졌지만, 전폭과 전고는 각각 10mm, 15mm 줄었다. 그럼에도 중후한 외관 디자인에 차 크기가 더 큰 기아차 쏘렌토(전장 4780mm), 현대차 싼타페(전장 4700mm) 등 경쟁차종과 맞먹게 보였다.

내관은 8.7인치 터치스크린을 중심으로 깔끔하게 완성됐다. SM6에서 선보였던 멀티센스 기능이 빠져서인지 변속기가 위치한 부분은 허전했다. 스티치 등이 고급스럽게 마감된 세미 버킷시트는 부드러운 감촉에도 단단히 몸을 잡아줬다. 앞좌석 USB 단자가 외부에 위치하지 않은 점은 다소 아쉬웠다.

르노삼성 QM6/사진제공=르노삼성자동차
르노삼성 QM6/사진제공=르노삼성자동차
뒷좌석은 최대 289mm의 넉넉한 무릎공간과 편안한 시트가 안락함을 제공했다. 트렁크 기본 용량은 676리터로, 2열을 접을 경우 최대 1690리터까지 늘어난다. 옵션 사항인 매직 테일게이트를 이용하면 발동작 하나로 쉽게 트렁크를 열 수 있다. 차체가 더 큰 쏘렌토와 싼타페보다는 실내공간은 다소 작았으나, SUV의 실용성 측면에서는 무리가 따르지 않을 듯했다.

파워트레인으로는 2리터 dCi 디젤 직분사 터보 엔진과 7단 수동모드를 지원하는 일본 자트코의 엑스트로닉 무단변속기가 탑재됐다.

엔진은 최고출력 177마력, 최대토크 38.7kg·m의 힘을 구현했는데, 초반 가속이 폭발적이지는 않았으나 이미 시속 100km를 넘어선 고속 상황에선 끈기있게 차체를 밀고 나갔다. 주행모드를 일반과 에코만 제공해 보다 가속감을 느끼길 원하는 이들에겐 아쉬움을 남길 듯했다. SM6에선 스포츠 모드를 제공했던 점과 대비됐다.

디젤엔진이었지만 차량 진동은 적었고, 동급 최초로 적용된 '액티브 노이즈 캔슬레이션'(ANC)이 소음을 상쇄시킨 점은 높은 정숙성을 선사했다. 시승간 연비인 12.1km/ℓ로, 공인 복합연비 11.7km/ℓ(도심 11.1km/ℓ, 고속 12.4km/ℓ)와 비슷했다.

르노삼성 QM6/사진제공=르노삼성자동차
르노삼성 QM6/사진제공=르노삼성자동차
르노삼성이 QM6에서 특히 강조하고 있는 4륜구동 시스템에는 '올모드 4X4-i'라는 이름이 붙어있었다. 지난 20일 기준 영업일 22일만에 달성한 누적 계약 8800대 중 4륜구동 선택비율은 60% 이상으로, 쏘렌토와 싼타페가 20~30% 수준인 점과 비교해 높은 편으로 나타났다.

이 시스템은 2WD(2륜), 오토, 4WD 3가지 모드를 제공하는데 빗길이나 미끄러운 도로에서 큰 역할을 담당할 것으로 보였다. 고속도로 위주의 시승 간에는 전륜대후륜 비율이 100대0에서 80대20 수준이 대부분이었지만 코너링 상황에서는 안정감을 느끼게 했다.

르노삼성 QM6의 가격은 2WD 모델이 2740만~3300만원, 4WD 모델이 3070만~3470만원이다. 르노삼성은 QM6를 프리미엄 SUV의 새 기준으로 국내 시장에 선보일 뿐 아니라 유럽 등 글로벌 시장에 수출할 계획이다.

박상빈
박상빈 bini@mt.co.kr twitter

세상을 바꾸자! 바뀌자! 박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