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제7회 청년기업가대회 배너(~9/3)대학생 축제 MT금융페스티벌 배너 (~8/20)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현장+]'혁신상징?' 테슬라, 韓 1호매장 앞 검은양복맨 가득

"취재진·회사관계자 더 북적"… 보조금 없는 1억2100만원 고가논란 '찻잔속 태풍' 그치나

머니투데이 하남(경기)=장시복 기자 |입력 : 2017.03.15 13:42|조회 : 6754
폰트크기
기사공유
15일 오픈 이후 테슬라 국내 1호점 스타필드 하남점에 검은양복을 입은 직원들이 대기 중이다. 내부는 한산한 모습이다. /사진=장시복 기자
15일 오픈 이후 테슬라 국내 1호점 스타필드 하남점에 검은양복을 입은 직원들이 대기 중이다. 내부는 한산한 모습이다. /사진=장시복 기자
"기자와 테슬라코리아 관계자들이 더 북적이네."

15일 오전 8시 명품숍이 즐비한 쇼핑몰 스타필드 하남 2층에 취재진과 카메라가 속속 모여들었다. 국내 1호 테슬라 전시장 오픈을 앞두고서다.

오전 10시 공식적으로 문을 열지만 '애플 아이폰' 신상품 출시 때처럼 밤을 세워 목놓아 기다리는 충성도 높은 마니아들의 장면은 연출되지 않았다.

대신에 눈에 띄는 이들이 있었다. 매장 앞에 검은 양복 차림의 경호 직원들이 여러명 배치된 것.

만일의 사태에 대비키 위해서 일 수 있지만 기우였다. "테슬라는 혁신 기업의 상징이라는 이미지가 있어 어울리지 않았다", "위압적이고 경직됐다는 느낌을 받았다"는 반응도 나왔다.

의미 있는 날이고 취재 열기도 높았지만 공식 언론 설명회도 없었다. 미국에 거주중인 테슬라코리아 유한회사 등기상 공동 대표들도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전시 공간은 오픈 전까지 유리문으로 닫혀 철저히 취재 통제가 이뤄졌다.

오전 9시쯤 스타필드 하남을 총괄하는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20여분간 현장을 깜짝 방문해 주목받았다. 그때도 니콜라스 빌리저 테슬라 아태 부사장은 한국 취재진과의 소통은 없었고 'VIP'와의 대화에만 여념이 없었다.

오전 10시가 돼 문이 활짝 열렸지만, 평일 오전이라는 점을 감안하더라도 일반 소비자들의 관심은 썩 높지 않았다. 고객 대기 라인을 만들었지만 10여명 가량만 줄을 섰다. 전시장 안은 취재진들이 대부분이었다.

5~6명의 티셔츠 유니폼을 입은 직원들이 두대의 차량과 한대의 더미 앞에서 정형화된 제품 소개를 했지만, 별도의 추가 질문을 하면 "홍보담당자에게 알아보라"고 서로 떠밀었다.

니콜라스 빌리저 테슬라 아태 부사장이 15일 한국 파트너인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에게 20여분간 별도 설명을 하고 있다. 그러나 한국 취재진 설명회는 없었다./사진=장시복 기자
니콜라스 빌리저 테슬라 아태 부사장이 15일 한국 파트너인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에게 20여분간 별도 설명을 하고 있다. 그러나 한국 취재진 설명회는 없었다./사진=장시복 기자
이런 낮은 호응은 일단 '명품' 지향적 일방향 마케팅이 한몫했다는 평가다. 일단 국내에는 모델S 90D부터 판매를 하는데 기본가가 1억2100만원으로 옵션을 붙이면 1억6100만원까지 뛴다.

슈퍼카에 맞먹는 가격으로 일반 소비자에겐 '언감생심'이지만 국내에서 보조금도 적용받지 못한다. 한국 소비자는 해외에 비해 많게는 수천만원 더 주고 사야하는 셈이다.

모델S 90D는 국내 인증 1회 충전 최대 주행거리가 378km로 비슷한 시기에 출시되는 1억원 낮은 2000만원대(보조금 적용시) 한국GM 볼트EV의 383km 보다도 짧다.

결국 미국 할리우드에서처럼 친환경·진보적인 이미지를 추구하는 유명인이나 기업인들로 한정될 수 밖에 없는 것이다.

자동차 업계 관계자는 "사실 테슬라는 대중 브랜드가 아니라서 실질적 영향은 '찻잔속 태풍'에 그칠 수 있다"며 "보급형 '모델3'가 나오기 전까진 상징적인 의미 정도 일 것"이라고 평했다.

일각에선 국내 법인 설립 1년 4개월 간 한국 시장과의 소통 및 현지 이해 노력이 부족했다는 지적도 한다.

한때 테슬라코리아 홈페이지 지도상에 '동해'를 '일본해'로 표기했다가 수정한 게 대표적인 사례다. 국내 대외 홍보는 홈페이지를 통해서 이뤄지고 있다. 이달 열리는 한국의 대표 자동차 행사인 '제주 국제전기차엑스포'나 '서울모터쇼'에도 테슬라는 빠진다.

미국 전기자동차업체 테슬라가 15일 오전 경기도 스타필드 하남에서 국내 첫 정식 매장인 '스타필드 하남 스토어'를 오픈하고 있다./사진=홍봉진 기자
미국 전기자동차업체 테슬라가 15일 오전 경기도 스타필드 하남에서 국내 첫 정식 매장인 '스타필드 하남 스토어'를 오픈하고 있다./사진=홍봉진 기자

장시복
장시복 sibokism@mt.co.kr

머니투데이 산업1부 자동차물류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