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실시간 속보

기아차 '올 뉴 모닝' 터보·LPI 모델 추가…풀라인업 갖춰

커스터마이징 패키지 적용

머니투데이 최석환 기자 |입력 : 2017.04.18 09:22
폰트크기
기사공유
올 뉴 모닝 터보/사진제공=기아차
올 뉴 모닝 터보/사진제공=기아차
기아자동차는 올 뉴 모닝이 기존 가솔린 모델에 파워풀한 성능의 '터보' 모델과 우수한 경제성을 갖춘 'LPI' 모델을 추가해 엔진 풀 라인업을 구축했다고 18일 밝혔다.

경차 최초로 T-GDI엔진을 탑재한 올 뉴 모닝 터보는 가솔린 모델 대비 최고 출력과 최대 토크가 각각 32%, 80% 향상된 100마력과 17.5kgf·m다.

특히 TCI엔진을 탑재했던 구형 터보 모델보다 25% 향상된 최대 토크를 바탕으로 차량을 추월하거나 언덕길 주행시 힘을 느낄 수 있어 동급 최고의 주행성능을 확보했다.

여기에 △경차 최초 샤크핀 안테나 탑재 △아트컬렉션 기본화 △터보 전용 외장 컬러 ‘뉴 팝 오렌지’ 신규 적용 등을 통해 가솔린 모델과 외관 디자인을 차별화했다. 판매가격은 △럭셔리 1454만원 △프레스티지 1544만원이다.

올 뉴 모닝 LPI/사진제공=기아차
올 뉴 모닝 LPI/사진제공=기아차
올 뉴 모닝 LPI는 현재 국내 경차시장 유일의 LPG(액화석유가스) 모델로 구매 대상에 제약이 없다. LPG 가격이 ℓ당 858원으로 ℓ당 1506원인 휘발유의 절반 수준에 불과하기 때문에 유지비용 측면에서 고객 부담을 줄였다는 게 강점이다. 실제 1만㎞를 주행할 때마다 가솔린 모델보다 유류비를 25만원씩 절감하는 효과가 있다는 게 기아차의 설명이다.

판매가격은 △디럭스 1215 만원 △럭셔리 1385만원이며 주력 트림인 럭셔리 트림의 경우 동일 트림의 구형 바이퓨얼(가솔린+LPG) 모델보다 가격을 70만원 인하했다.

기아차는 아울러 자사 튜닝 브랜드 '튜온'(Tuon)을 올 뉴 모닝(밴, LPI 제외)에도 운영해 커스터마이징 패키지를 적용했다.

올 뉴 모닝에 들어가는 커스터마이징 패키지는 △라디에이터 그릴, 루프스킨, 아웃사이드미러 커버에 컬러를 적용해 개성을 살린 ‘TUON 컬러 패키지’(가솔린 기본차 전용) △아트컬렉션 전용 루프스킨(가솔린 아트컬렉션 전용) △블랙 사이드미러 커버, 블랙 리어스포일러, 풀블랙 루프스킨 등이 적용된 ‘TUON 블랙 패키지’(터보 모델 전용) △스마트폰 무선충전기 및 LED(발광다이오드) 램프류가 적용되는 'TUON 스마트 패키지'(공통) 등으로 구성됐다.

최석환
최석환 neokism@mt.co.kr

'시(詩)처럼 사는 삶(Deep Life)'을 꿈꿉니다. 그리고 오늘밤도 '알랭 드 보통'이 '불안'에 적어둔 이 글. <부유한 사람은 상인이나 지주가 아니라 밤에 별 밑에서 강렬한 경이감을 맛보거나 다른 사람의 고통을 해석하고 덜어줄 수 있는 사람이다>를 곱씹으며 잠을 청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