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제7회 청년기업가대회 배너(~9/3)대학생 축제 MT금융페스티벌 배너 (~8/20)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현대·기아차, 유럽·러시아서 선전 "위기 돌파구"

유럽서 하반기 신차 대거 출시 계획, 상승세 탄력 받을 듯..러시아서도 리오·쏠라리스 '효자'

머니투데이 장시복 기자 |입력 : 2017.06.18 14:40
폰트크기
기사공유
기아차 '리오'/사진제공=기아자동차
기아차 '리오'/사진제공=기아자동차
현대·기아차가 올 들어 유럽과 러시아 시장에서 선전하고 있다. 하반기 대거 신차 출시로 여세를 몰아갈 것으로 보인다.

18일 유럽자동차공업협회(ACEA)에 따르면 현대·기아차는 지난달 유럽 시장에서 8만8387대를 판매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6.8% 증가했다.

브랜드 별로 현대차는 4만6860대를 팔아 같은 기간 8.2% 증가했고, 기아차는 4만1527대를 판매해 5.3% 늘었다.

유럽 시장에서 현대차와 기아차의 점유율은 각각 3.3%, 2.9%로 합산 6.2%다. 이 같은 실적은 준중형 SUV 현대차 투싼(지난달 1만3655대 판매)과 기아차 스포티지(1만1672대)가 견인했다.

투싼과 스포티지는 신차 효과가 점차 희석되고 있지만, 올 하반기 대거 신차가 출시되면서 이를 보완할 것으로 관측된다.

올 하반기 현대차는 유럽 시장에서 소형 SUV(다목적스포츠유틸리티차량) '코나'와 첫 고성능 해치백 'i30N'을 내놓는다. 또 기아차는 다음달 CUV(크로스오버유틸리티차량) '스토닉'을 국내에 출시한 뒤 유럽에도 선보이고, 스포츠 세단 '스팅어'까지 현지 출시한다.

특히 유럽 자동차 시장 전반의 분위기가 살아나고 있다는 점도 호재다. ACEA는 "EU(유럽연합) 시장에서 지난달 138만6818대가 팔려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7.6% 증가했는데, 이 결과는 글로벌 금융위기 직전인 2007년 5월 수준"이라고 밝혔다.

현대·기이차는 러시아에서도 호조세를 보인다. 유럽기업인협회(AEB)에 따르면 현대차와 기아차는 지난달 각각 1만5121대, 1만19551대 판매해 지난해 같은 달에 견줘 26%, 13% 증가했다.

특히 5월 월간 기준은 물론 누계로도 기아차 리오(1위)와 현대차 쏠라리스(4위), 현대차 크레타(5위)가 러시아 베스트셀링 모델 '빅5' 안에 들었다.

리오는 올 하반기에 신형 모델이 현지 출시될 예정이다. 러시아 시장의 회복세도 현대·기아차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전체 12만4990대가 판매돼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4.7% 증가했다.

자동차 업계 관계자는 "현대기아차가 G2(중국·미국) 시장에서 대외 변수로 인해 어려움이 있지만 유럽·러시아 시장은 물론 주요 신흥국인 인도·브라질 등지에서도 호실적을 보이며 상쇄해가고 있다"고 말했다.

장시복
장시복 sibokism@mt.co.kr

머니투데이 산업1부 자동차물류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