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실시간 속보

경제신춘문예 (~12.08)KMA 2017 모바일 컨퍼런스 (~11.23)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시승기]길들여진 야생마 도심을 누비다

'더 뉴 메르세데스-AMG E 43 4MATIC'

머니투데이 최석환 기자 |입력 : 2017.06.24 05:00|조회 : 7425
폰트크기
기사공유
'더 뉴 메르세데스-AMG E 43 4MATIC'/사진제공=벤츠코리아
'더 뉴 메르세데스-AMG E 43 4MATIC'/사진제공=벤츠코리아

"나는 달리고 싶다."

첫인상부터 그랬다. 스타트라인에서 출발 총소리만 기다리고 있는 달리기 선수처럼 서둘러 시동을 걸어달라고 손짓하는 듯했다.

메르세데스-벤츠를 수입차 1위 브랜드로 끌어올린 '더 뉴 E-클래스' 패밀리의 첫 번째 고성능 모델인 '더 뉴 메르세데스-AMG E 43 4MATIC' 얘기다.

일단 매력적인 외관이 눈을 잡아끌었다. 크롬 핀으로 장식된 다이아몬드 라디에이터 그릴과 트윈 파이프로 디자인된 양쪽의 테일 파이프(배기관), 20인치 AMG 트윈 5-스포크 알로이 휠 등 AMG 모델만의 특징으로 인해 더 역동적이고 스포티하게 보였다.

여기에 '사이드 미러 하우징'과 '리어 스포일러' 등에 AMG 익스테리어 카본 파이버(탄소 섬유) 패키지가 기본으로 적용, 고급스럽고 다이내믹한 이미지를 더했다.
'더 뉴 메르세데스-AMG E 43 4MATIC' 내부/사진제공=벤츠코리아
'더 뉴 메르세데스-AMG E 43 4MATIC' 내부/사진제공=벤츠코리아

하지만 진가는 역시 가속 페달을 밟으면서 발휘됐다. 고성능을 내세운 만큼 폭발적인 가속감에 절로 감탄사가 나왔다. 메르세데스-AMG 엔지니어들의 기술력이 혁신적으로 구현된 '3.0 리터 V6 바이터보 엔진'이 401마력의 출력을 제공하고 있어서다.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도달하는데 걸리는 시간(제로백)도 단 4.6초에 불과하다.

또 고성능 AMG 모델에 특화된 상시 사륜구동 시스템인 'AMG 퍼포먼스 4MATIC 시스템' 적용으로 향상된 구동력이 탁월한 주행감에 힘을 보탰다.

여기에 일반 모델과 차별화된 소프트웨어로 주행 효율성과 기어변속 응답성을 개선한 '자동 9단 변속기(9G-TRONIC)'와 'AMG 다이내믹 셀렉트' 탑재로 손쉽게 선택할 수 있는 4가지 주행모드도 운전의 재미를 더했다.

특히 '스포츠'와 '스포츠+' 모드에선 '웅~'하는 사운드를 마음껏 즐길 수 있어 도심 주행임에도 불구하고 스포츠카 경주장에서 서킷을 질주하는 듯한 기분이 들었다.

무엇보다 좌우로 핸들을 돌리거나 방향을 바꿀 때마다 운전석 시트가 허리 등 몸을 꽉 잡아주는 '멀티컨투어시트' 기능은 놀라웠다. 마치 길들여진 야생마에 올라탄 느낌이랄까. 무섭게 탄력이 붙는 역동적인 속도감에 편안한 안정감을 더해줬기 때문이다.

"고성능 AMG 모델에 특화된 에어 바디 컨트롤 기반의 AMG 스포츠 서스펜션은 AMG 차량에 알맞게 공기의 압력과 댐핑(진동 제어 능력) 설정이 조절돼 더욱 스포티한 주행 성능을 느낄 수 있다"는 벤츠 관계자의 설명에 고개가 저절로 끄덕여졌다.

아울러 "현존하는 주행보조 시스템 중 최고 수준으로 평가받고 있는 첨단 주행 보조 시스템과 안전 시스템이 결합된 '드라이빙 어시스턴스 패키지 플러스' 탑재로 최고의 안전성까지 확보했다"는 자신감도 이해가 갔다.

이밖에 세련되면서도 클래식한 내부 디자인과 590와트의 출력을 내는 13개의 고성능 스피커, 파노라마 선루프, 64가지 색상 설정이 가능한 앰비언트 라이트는 물론 완벽에 가까운 주차 기능을 지원하는 '파킹 파일럿'과 헤드업 디스플레이, 360도 카메라 등 각종 첨단 기술은 덤이다.

다만 판매가격인 1억1200만원은 부담이다. 게다가 운전대에서 기어를 조정하는 등 벤츠 시스템에 익숙하지 않은 운전자라면 처음엔 당황할 수 있다.
'더 뉴 메르세데스-AMG E 43 4MATIC'/사진제공=벤츠코리아
'더 뉴 메르세데스-AMG E 43 4MATIC'/사진제공=벤츠코리아

※ 이 기사는 빠르고 깊이있는 분석정보를 전하는 VIP 머니투데이(vip.mt.co.kr)에 2017년 6월 22일 (11:38)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최석환
최석환 neokism@mt.co.kr

'시(詩)처럼 사는 삶(Deep Life)'을 꿈꿉니다. 그리고 오늘밤도 '알랭 드 보통'이 '불안'에 적어둔 이 글. <부유한 사람은 상인이나 지주가 아니라 밤에 별 밑에서 강렬한 경이감을 맛보거나 다른 사람의 고통을 해석하고 덜어줄 수 있는 사람이다>를 곱씹으며 잠을 청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