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실시간 속보

지방자치 정책대상 (~10/15)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기아 '스토닉' 사전계약 돌입.."유일한 1900만원대 디젤SUV"

소형 SUV 스토닉 실차 국내 첫 공개...동급최고 수준 디젤 복합연비 17㎞/리터

머니투데이 장시복 기자 |입력 : 2017.06.27 10:30|조회 : 11211
폰트크기
기사공유
기아차 소형 SUV 스토닉/사진제공=기아차
기아차 소형 SUV 스토닉/사진제공=기아차
기아차 (31,350원 상승350 1.1%)가 '2030 세대'를 겨냥해 개발한 도심형 콤팩트 SUV(다목적스포츠유틸리티차량) '스토닉'(STONIC)이 국내 첫 공개되며 곧바로 사전 계약에 들어갔다.

기아차는 27일 경기 화성 남양연구소에서 국내 언론을 대상으로 다음달 13일 출시 예정인 스토닉 사전 설명회를 가졌다. 아울러 이날부터 다음달 12일까지 전국 대리점에서 사전계약도 진행한다고 밝혔다.

양희원 기아차 연구개발본부 바디기술센터장(전무)은 "스토닉이 소형 SUV의 3대 핵심 요소인 경제성, 안전성, 스타일을 두루 갖췄다"고 소개했다. 한마디로 '가성비 최고의 만능 소형 SUV'를 지향하고 있다.

실제 디젤 SUV로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1900만원 내외로 가격 책정이 된 점이 눈에 띈다. 복합연비도 17㎞/리터로 동급 최고수준(15인치 타이어 기준)이다.

스토닉은 유로6 배출가스 기준을 만족시키는 1.6 디젤 엔진과 7단 DCT(더블 클러치 트랜스미션)를 기본 탑재하며 총 3개 트림으로 구성된다.

디럭스 트림은 1895만~1925만원으로 2030세대 수요층의 구매 부담을 최소화하겠다는 전략이며, △트렌디는 2065만~2095만원 △프레스티지는 2265만~ 2295만원 범위에서 책정할 예정이다.

특히 스토닉은 최고 출력 110마력(ps), 최대 토크 30.6kgf·m의 동력 성능을 확보하고 실용 구간 성능을 강화해 동급 최고 수준의 가속 성능을 구현한다는 게 기아차 설명이다.

스토닉은 전장 4140㎜, 전폭 1760㎜, 전고 1520㎜(17인치 타이어 기준), 축거 2580㎜의 차체 크기로 안정적인 비례를 구현했다.

안전한 차체 구조도 스토닉의 장점으로 꼽힌다. 스토닉은 △차체 평균 강도 65.0kgf/㎟의 고강성 차체를 갖췄고 △차량 중량 4.36배의 하중을 견딜 수 있는 차체 천장 강도도 확보했다.

이로써 스토닉이 한국자동차안전도평가(KNCAP)를 비롯한 국내외 각종 안전도 평가에서 모두 최고 등급을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아차는 내다보고 있다.

스토닉은 급제동·급선회 시 차량의 자세를 안정적으로 유지시켜주는 '차량자세제어시스템플러스(VSM+)'를 전 모델에 기본 적용했다. 첨단 주행안전 기술 ‘드라이브 와이즈’도 탑재했다.

디자인은 '날렵한 이미지의 소형SUV 리더'를 기본 콘셉트로 해 기아차 유럽디자인센터와 남양연구소 기아디자인센터가 협업으로 완성했다. 스토닉의 외장 컬러는 △클리어 화이트 △오로라 블랙 △플라티늄 그라파이트 △딥 시에나 브라운 △시그널 레드 △스모크 블루 등 총 6종이며, 내장 컬러는 △블랙 원톤 △브론즈 투톤 △오렌지 투톤으로 총 3종이다.

한편 스토닉이 사전 계약에 돌입하면서 국내 소형 SUV 시장 경쟁도 본격적으로 달아오를 전망이다.

형제 브랜드인 현대차의 첫 소형 SUV '코나'(KONA)가 이날부터 본격 판매에 들어간다. 지난 14일부터 시작된 코나 사전계약 건수가 전날 5000건을 돌파하며 흥행 열기를 보이고 있다. 기존 시장 강자인 쌍용차 ''티볼리'나 르노삼성 'QM3' 등도 하반기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모델 등의 출시로 맞대응에 나설 예정이다.
기아 '스토닉' 사전계약 돌입.."유일한 1900만원대 디젤SUV"

장시복
장시복 sibokism@mt.co.kr

머니투데이 산업1부 자동차물류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