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지방자치 정책대상 (~10/15)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억대 테슬라 '모델X' 국내서 구글맵 못쓴다

'모델S' KT 지도 탑재…지도 반출 문제로 '모델X', '모델3'도 구글맵 탑재 불가

머니투데이 실리콘밸리(미국)=황시영 기자 |입력 : 2017.08.19 05:30|조회 : 9877
폰트크기
기사공유
미국 캘리포니아주 한 매장에 주차돼 있는 테슬라 '모델X'/사진=황시영 기자
미국 캘리포니아주 한 매장에 주차돼 있는 테슬라 '모델X'/사진=황시영 기자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향후 국내 시장에 '모델X'나 '모델3'를 출시하더라도 구글맵을 못쓸 전망이다.

18일 자동차·IT 업계 등에 따르면, 테슬라는 앞으로 SUV(스포츠유틸리티차량)인 '모델X'나 보급형 차량인 '모델3'를 국내에 출시하더라도 구글맵을 탑재할 수 없다. 반면 미국에 판매되고 있는 테슬라 차량에는 구글맵이 기본 지도로 장착돼 있어 대조를 이룬다.

구글맵은 전세계 140여개국에서 40여개 언어로 서비스되면서 가장 많이 쓰이는 지도 및 내비 시스템이 됐지만, 국내에서는 쓸 수 없다. 구글은 5000:1 고축적 국내 지도를 해외에 있는 구글 데이터센터에 저장할 수 있도록 우리 정부에 지도 '반출'을 요청했지만, 우리 정부는 군 기밀 정보 유출 등 안보를 이유로 지난해 말 불허했다. 구글은 현재 한국에서 정밀도가 떨어지는 2만5000:1 지도만 서비스하고 있다.

이 때문에 테슬라코리아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판매하는 차종인 '모델S'에 KT의 지도를 쓰기로 했다.

'모델X' 역시 향후 국내에 출시된다면 상황은 같을 것으로 보인다. 출시가가 1억~2억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되지만, 미국 시장에서처럼 구글맵은 탑재하지 못하는 셈이다. 미국에서 '모델X'의 가격은 최고급 사양인 100D 트림을 선택할 경우 17만1500달러(약 1억9500만원·사진)까지 견적이 나온다. 자율주행 보조기능인 '오토파일럿' 사양을 추가할 경우 5000달러(약 570만원)를 더 내야 한다.
미국에서 판매 중인 '모델X' 최고급 트림의 가격/사진=황시영 기자
미국에서 판매 중인 '모델X' 최고급 트림의 가격/사진=황시영 기자

앞서 테슬라코리아는 국내 진출 전 구글이 2013년 인수한 이스라엘의 사용자 기반 지도 업체인 '웨이즈맵'을 '모델S' 국내 차량에 기본 탑재하는 방안도 고려했다.

웨이즈맵은 사용자의 집단지성을 바탕으로 하는 지도 앱이다. 사용자들끼리 정보를 공유해 실시간 교통정보를 알 수 있게 한다는 취지이나, "지도 정보가 부정확할 수 있다"는 안내가 표시돼 있다. 사용자 수가 많을수록 지도가 정확해지는데 국내에서 사용하는 사람이 거의 없고, 한국어 안내도 부실하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모델X'의 운전석 내부/사진=황시영 기자
'모델X'의 운전석 내부/사진=황시영 기자

※ 이 기사는 빠르고 깊이있는 분석정보를 전하는 VIP 머니투데이(vip.mt.co.kr)에 2017년 8월 18일 (16:24)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황시영
황시영 apple1@mt.co.kr

머니투데이 산업1부 자동차·물류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