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실시간 속보

경제신춘문예 (~12.08)KMA 2017 모바일 컨퍼런스 (~11.23)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현대·기아차, 능동안전기술 적용車 보험료 할인 추진

보험개발원과 업무 협약 체결..교통사고 피해 최소화를 위한 성능 개선도 함께 추진

머니투데이 최석환 기자 |입력 : 2017.08.24 12:33
폰트크기
기사공유
현대∙기아자동차가 보험개발원과 손잡고 '첨단 운전자보조 시스템(ADAS)' 저변 확대를 위해 능동안전기술 적용 차량보험료 할인을 추진한다.

이와 관련해 현대∙기아차는 24일 보험개발원과 현대차 서울 양재동 본사에서 업무 협약식을 갖고 능동안전기술 탑재 차량에 대한 적정 보험료 책정과 교통 사고를 줄이는 보험상품 개발 지원에 상호 협력키로 했다.
현대∙기아차는 24일 보험개발원과 현대차 서울 양재동 본사에서 업무 협약식을 갖고 능동안전기술 탑재 차량에 대한 적정 보험료 책정과 교통 사고를 줄이는 보험상품 개발 지원에 상호 협력키로 했다. 이 자리에 참석한 김헌수 현대차 고객안전전략사업부 부사장(가운데 우측)과 권흥구 보험개발원 권부원장(가운데 좌측)이 업무 협약서에 사인한 뒤 악수를 나누고 있다./사진제공=현대·기아차
현대∙기아차는 24일 보험개발원과 현대차 서울 양재동 본사에서 업무 협약식을 갖고 능동안전기술 탑재 차량에 대한 적정 보험료 책정과 교통 사고를 줄이는 보험상품 개발 지원에 상호 협력키로 했다. 이 자리에 참석한 김헌수 현대차 고객안전전략사업부 부사장(가운데 우측)과 권흥구 보험개발원 권부원장(가운데 좌측)이 업무 협약서에 사인한 뒤 악수를 나누고 있다./사진제공=현대·기아차

현재 현대차 (155,000원 상승2000 -1.3%)와 제네시스는 '현대 스마트센스', '제네시스 스마트센스', 기아차 (33,150원 상승500 -1.5%)는 '드라이브 와이즈'라는 명칭으로 능동안전기술 브랜드를 운영하고 있다.

이를 통해 '전방 충돌방지 보조'를 비롯해 '차로 이탈 경고', '차로 이탈방지 보조', '후측방 충돌 경고', '후방 교차 충돌 경고', '운전자 주의 경고', '하이빔 보조',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고속도로 주행 보조' 등 각종 첨단 운전자 보조 신기술을 양산차에 확대 적용하고 있다.

현대∙기아차와 보험개발원은 우선 이같은 능동안전기술 탑재에 따른 보험료 할인을 추진하는데 상호 협력할 계획이다.
 
기존 블랙박스 적용 차량에 보험사별로 3~5% 할인을 제공하는 것처럼 능동안전기술 장착으로 인한 사고 절감효과를 분석하고 이에 따른 보험사 손해율 절감분을 자동차보험료 할인을 통해 고객에게 제공하는 개념이다.

이를 위해 현대∙기아차는 각종 능동안전기술의 장착 정보와 차종별 평가 데이터를 보험개발원과 공유한다. 보험개발원은 이 자료와 함께 각종 보험계약과 사고 데이터 등을 바탕으로 능동안전기술별 적정 보험료 할인 효과를 분석해 이 결과를 각 손해보험사에 제공할 예정이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올 연말까지 손해율 분석 등 보험료 할인을 위한 환경 조성을 마무리하고 손해보험사들이 자체 상품 기획을 거친 뒤 이르면 내년 초 능동안전기술 탑재 차량에 대한 보험료 할인상품을 내놓을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현대∙기아차는 일단 내년 출시되는 신차부터 '전방 충돌방지 보조' 기본 탑재를 시작해 2020년말까지 기본화를 완료할 방침이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이번 협업으로 능동안전기술 탑재 차량에 대한 보험료 할인 효과가 현실화될 경우 운전자들의 비용 부담을 덜어줘 안전기술의 보급 확대를 유도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안전기술의 저변 확대는 국내 교통사고 발생을 현저히 낮춰 국민 안전을 보장하고 동시에 사고로 인한 국가적 손실을 크게 줄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기아차와 보험개발원은 아울러 교통사고 피해 최소화를 위해 안전기술들의 성능 개선에도 나선다. 보험사의 실제 교통사고 정보를 연계한 빅데이터 분석을 바탕으로 국내 고객과 도로 특성에 최적화된 안전기술 개발을 도모한다는 것.
 
해외의 경우 보험 관련 기관과 자동차 제조사가 협업하는 사례가 많지만 국내에서 보험업계의 실제 교통사고 정보를 안전기술 성능 개선에 활용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필수 안전장치 확대를 통해 국민안전에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보험개발원 관계자도 “산업과 금융의 융합으로 첨단 안전장치 보급을 확대해 교통사고 감소 등의 사회공익 제고와 국가산업 발전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석환
최석환 neokism@mt.co.kr

'시(詩)처럼 사는 삶(Deep Life)'을 꿈꿉니다. 그리고 오늘밤도 '알랭 드 보통'이 '불안'에 적어둔 이 글. <부유한 사람은 상인이나 지주가 아니라 밤에 별 밑에서 강렬한 경이감을 맛보거나 다른 사람의 고통을 해석하고 덜어줄 수 있는 사람이다>를 곱씹으며 잠을 청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