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지방자치 정책대상 (~10/15)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기아차 BMW M브랜드 디자이너 출신 '피에르 르클레어' 영입

머니투데이 최석환 기자 |입력 : 2017.09.14 09:01
폰트크기
기사공유
기아자동차가 '디자인 경영'의 신화를 이어가기 위해 세계 최고 수준의 디자이너를 영입했다.

기아차 (31,350원 상승350 1.1%)는 BMW M브랜드 총괄 디자이너를 거쳐 최근까지 중국 창청기차(Great Wall Motors) 디자인 총괄을 역임한 '피에르 르클레어(사진)'를 디자인센터 스타일링담당 상무로 선임한다고 14일 밝혔다.
 
기아자동차가 영입한 BMW M브랜드 디자이너 출신 '피에르 르클레어' 디자인센터 스타일링담당 상무/사진제공=기아차
기아자동차가 영입한 BMW M브랜드 디자이너 출신 '피에르 르클레어' 디자인센터 스타일링담당 상무/사진제공=기아차

기아차 관계자는 "이달 말부터 기아차에 합류하게 되며 피터 슈라이어 디자인 담당 사장, 윤선호 기아디자인센터장 등과 함께 중장기 디자인 전략과 방향성을 재정립하고, 기아차의 내∙외장디자인뿐만 아니라 컬러와 소재까지 전 영역에 걸쳐 디자인 혁신을 담당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유럽과 미국, 중국 등 주요 자동차 시장을 두루 경험한 스타 디자이너인 만큼 한국의 기아디자인센터를 중심으로 미국과 유럽, 중국의 디자인 거점 간 유기적 협력 강화를 추진해 시너지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벨기에 태생인 피에르 르클레어 상무는 미국 캘리포니아 파사데나에 위치한 디자인 아트 센터(Art Center College of Design)에서 운송디자인학과를 졸업한 뒤 슈퍼카 디자인으로 잘 알려진 이탈리아 디자인회사 자가토(ZAGATO)와 독일 뮌헨의 BMW 디자인 스튜디오에서 인턴 경험을 했다.
 
이후 이탈리아 토리노에 있는 미국 포드의 디자인 스튜디오로 자리를 옮겨 포드 GT 등 다양한 모델의 내∙외장 디자인에 참여하였으며, 2000년부터는 로스앤젤레스(LA)에 있는 BMW 미국 디자인 스튜디오에서 BMW와 미니, 롤스로이스 등 다양한 브랜드의 양산차를 디자인했다.

2004년 BMW 본사가 있는 독일 뮌헨으로 이동해 SUV(다목적스포츠용차량) 모델인 X5(2세대)와 X6(1세대)를 연이어 디자인하면서 BMW SUV 디자인의 정체성을 확립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를 바탕으로 2011년부터는 BMW 고성능 브랜드인 'M'의 총괄 디자이너를 맡아 M3, M4, X5M, X6M 등 파격적이면서 역동적인 디자인을 선보였다. 

2013년 중국시장 경험을 위해 2013년 창청기차 디자인 총괄로 자리를 옮긴 뒤 디자인 조직과 프로세스를 체계화하고 수십 종에 이르는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특히 올해 4월 중국 상하이 모터쇼를 통해 선보인 '하발 H6' 신형 모델은 완성도 높은 디자인으로 글로벌 자동차업계의 주목을 받았다.

기아차 관계자는 "전 세계에 판매되는 자동차 디자인의 모든 과정에 관여하면서 그간 쌓아온 디자인 역량을 한껏 쏟아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피에르 르클레어 상무는 "기아차의 디자인 혁신 과정을 함께 할 수 있다는 사실에 기대가 크다"고 소감을 밝혔다,
 
앞서 기아차는 2006년 세계 3대 자동차 디자인 거장으로 꼽히던 아우디 디자인 총괄 피터 슈라이어를 영입하면서 '디자인 경영'을 선언했다. 이후 기아차 디자인 방향성인 '직선의 단순화'가 적용된 신차들이 시장에서 큰 호응을 얻고 브랜드 인지도도 크게 개선된 바 있다.

최석환
최석환 neokism@mt.co.kr

'시(詩)처럼 사는 삶(Deep Life)'을 꿈꿉니다. 그리고 오늘밤도 '알랭 드 보통'이 '불안'에 적어둔 이 글. <부유한 사람은 상인이나 지주가 아니라 밤에 별 밑에서 강렬한 경이감을 맛보거나 다른 사람의 고통을 해석하고 덜어줄 수 있는 사람이다>를 곱씹으며 잠을 청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