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50.80 674.49 1123.40
▼24.96 ▼10.84 ▲3.6
-1.20% -1.58% +0.32%
메디슈머 배너 (7/6~)대한민국법무대상 (12/03~)
블록체인 가상화폐

[시승기]BMW '뉴 X3' SUV가 아니라 SAV다

역동적인 주행성능을 강조-거친 오프로드도 거뜬...국내 수입은 美공장서

머니투데이 여주(경기)=김남이 기자 |입력 : 2017.12.16 09:19|조회 : 14953
폰트크기
기사공유
BMW '뉴 X3' /사진제공=BMW코리아
BMW '뉴 X3' /사진제공=BMW코리아
BMW는 SUV(다목적스포츠차량)의 주행성능을 중요시한다. 스스로 SUV를 SAV(Sport Activity Vehicle)로 부르는 이유다. 'X3'는 BMW의 SAV 라인업을 대표하는 모델이다.

2003년 1세대 출시이후 현재까지 전 세계에서 160만대 이상 팔린 인기 모델로 최근 3세대 ‘뉴 X3’가 출시됐다. 글로벌 시장에서 SUV의 인기가 높아지면서 BMW는 신형 'X3'가 200만대 이상 팔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이번 모델부터는 남아공과 중국 공장에 생산라인을 추가했다.

국내에 수입되는 ‘뉴 X3’는 모두 미국 스파르탄버그 공장에서 생산된다. 엔진라인업(디젤)은 4기통 '20d'와 6기통 '30d'이고, 각 엔진별로 ‘M스포츠패키지’와 ‘x라인’ 두 가지 트림으로 출시됐다. 이 중 인기가 높은 ‘뉴 X3 20d’ 모델을 BMW 성수 전시장에서 경기 여주 세종천문대까지 왕복 190㎞를 타봤다.

전체적인 디자인 기존 모델과 유사했다. 대신 짧은 전면 오버행(차량 앞부터 바퀴까지 거리)과 길어진 후드로 좀 더 역동적인 면을 강조했다. BMW를 상징하는 ‘키드니 그릴’은 전 모델보다 커져 강인한 인상을 줬다. 전장은 4710mm, 전폭은 1890mm로 기존 모델과 비슷하나 휠베이스를 5cm 늘려 내부공간을 확보했다.

'BMW 뉴 X3' /사진제공=BMW코리아
'BMW 뉴 X3' /사진제공=BMW코리아
시승한 ‘뉴 X3 xDrive20d’은 최고출력 190마력, 1750~2500rpm(엔진 회전수) 구간에서 최대토크 40.8kg.m(킬로그램·미터)의 힘을 발휘한다.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의 가속 시간(제로백)은 8.0초, 최고 속도는 시속 213km다. 일반 도로에서 막힘없는 주행성능을 보였다.

동급의 SUV보다는 고속주행에서 단단함이 느껴졌다. 연속되는 곡선 코스에서도 처지는 느낌없이 깔끔하게 회전했다. ‘뉴 X3’는 곡선 주행할 때 안쪽 바퀴에 제동을 걸어주고, 바깥 바퀴엔 상대적으로 구동력을 부여해 안정적인 주행을 돕는 기능이 탑재됐다.

특히 자갈길과 모래언덕, 하천 등 오프로드 코스에서 4륜 SAV의 진면목을 볼 수 있었다. 차량이 구동력을 배분해 순간 한쪽 바퀴가 떠도 안정적인 주행이 가능했다. 차량의 하부가 땅에 닿을 정도의 거친 오프로드에서도 문제없이 주행했다.

다만 주행 편의장치에선 아쉬운 점이 있다. 차선 이탈 시 경고 기능은 있었지만 차량을 차선으로 복귀시켜주는 기능은 없었다. 최근 대부분의 고급 SUV엔 차선이탈복귀 장치가 적용돼 있다. 또 앞차와 간격을 유지시켜주는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도 탑재되지 않았다.

시승을 마친 후 확인한 최종 연비는 리터(ℓ)당 12.6㎞다. 공인복합 연비(12.1㎞/ℓ)와 비슷했다. 오프로드 주행 등이 있었다는 점을 감안하면 나쁘지 않은 수준이다. 시승한 ‘뉴 X3 20d’의 판매가격은 6580만~6870만원이다.

※ 이 기사는 빠르고 깊이있는 분석정보를 전하는 VIP 머니투데이(vip.mt.co.kr)에 2017년 12월 14일 (09:20)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김남이
김남이 kimnami@mt.co.kr

인간에 관한 어떤 일도 남의 일이 아니다. -테렌티우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