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실시간 속보

KLA 대한민국 법무대상 고용노동부 청년내일 채움공제 (~1207)
비트코인 광풍 - 가상화폐가 뭐길래

정의선 부회장 2년 연속 CES서 엔비디아 찾아..자율주행 협력

[CES 2018]신기술 개발 임원들과 함께엔비디아 컨퍼런스 참석

머니투데이 라스베이거스(미국)=김남이 기자 |입력 : 2018.01.08 16:48
폰트크기
기사공유
7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엔디비아 프레스 컨퍼런스를 찾은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 /사진=김남이 기자
7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엔디비아 프레스 컨퍼런스를 찾은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 /사진=김남이 기자
정의선 현대자동차 부회장이 2년 연속으로 세계 최대 전자쇼인 'CES'에서 엔비디아를 찾으며 자율주행 기술에 대한 높은 관심을 보였다. 엔비디아는 자율주행 반도체를 개발·판매하는 자율주행 기술의 핵심 기업이다.

정 부회장은 7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MGM 그랜드 컨퍼런스 센터에서 열린 ‘CES 2018’ 엔비디아 프레스 컨퍼런스에 참석했다. 정 부회장은 지난해 열린 ‘CES 2017’에서도 엔비디아 전시장을 찾아 엔비디아의 창업자이자 최고경영자(CEO)인 잰슨 황과 협력을 논의했다.

정 부회장은 이날 오후 8시부터 약 1시간30분가량 진행된 엔비디아 컨퍼런스를 모두 들었다. 이 자리엔 양웅철 현대차 연구개발총괄 부회장, 지영조 현대차 전략기술본부장 부사장 등 현대차에서 신기술 개발을 담당하는 임원들도 참석했다.

엔비디아 컨퍼런스는 황 CEO가 직접 신기술과 새로운 협력관계를 발표하는 일정으로 진행됐다. 특히 전체 발표 내용의 절반 정도가 자율주행 기술에 초점이 맞춰졌다. 황 CEO는 자율주행 프로세서인 ‘자비에’ 샘플 1분기 출시와 함께 △우버 △오로라 △바이두·ZF △폭스바겐 등과의 협력 내용을 소개했다.

8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엔디비아 컨퍼런스에서 참여한 젠슨 황 엔디비아 CEO(왼쪽), 허버트 디스 폭스바겐 CEO의 모습 /사진=김남이 기자
8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엔디비아 컨퍼런스에서 참여한 젠슨 황 엔디비아 CEO(왼쪽), 허버트 디스 폭스바겐 CEO의 모습 /사진=김남이 기자
컨퍼런스가 끝난 뒤 정 부회장은 기자들은 만나 "엔비디아와 협력을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인텔과의 협력도) 잘 진행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자율주행차 기술 개발 시장은 GPU(그래픽처리장치) 시장의 1인자인 엔비디아와 세계 1위 CPU(중앙처리장치) 기업인 인텔로 양분돼 있다.

현대차그룹은 아직 어느 한쪽을 선택하지 않은 상황이다. 정 부회장도 양쪽을 두고 더 나은 조건의 파트너를 찾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일부에선 이번 방문을 두고 엔비디아 쪽으로 무게가 실리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황 CEO는 이날 컨퍼런스 중 오로라와 협력을 발표하면서 "오로라는 최근 현대차와도 자율주행 협력을 하고 있다"며 간접적으로 현대차를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두 기업은 이번 CES 기간 동안 별도로 만나 협력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전해졌다. 엔비디아와 오로라는 완전자율주행(4단계 혹은 5단계)을 위한 플랫폼 개발에 협력할 계획이다.

오로라는 구글의 자율주행 기술 총책임자였던 크리스 엄슨, 테슬라의 오토파일럿 총괄이었던 스털링 앤더슨, 우버의 인식기술 개발 담당 드류 배그넬 등 글로벌 자율주행 기술의 선구자들이 창립해 초창기부터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는 스타트업이다.

특히 자율주행 분야 소프트웨어 솔루션 개발은 물론 각종 센서 및 제어기, 클라우드 시스템 연결을 통해 정보를 주고받는 '백엔드(Back-End) 솔루션' 등에서 세계적인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날 엔비디아 컨퍼런스엔 허버트 디스 폭스바겐 CEO가 깜짝 등장했다. 두 CEO는 폭스바겐의 상징적인 모델인 ‘VW 마이크로 버스’가 자율주행차로 부활하는 것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김남이
김남이 kimnami@mt.co.kr

인간에 관한 어떤 일도 남의 일이 아니다. -테렌티우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