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39.17 827.84 1115.30
보합 15.72 보합 6.71 ▼5.1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현대모비스 車기능 바퀴에 심는다…자동발렛주차 기술도 개발

[CES 2018]車성능·디자인 혁신 가져올 모듈 2021년까지 개발…R&D 투자↑

머니투데이 라스베이거스(미국)=김남이 기자 |입력 : 2018.01.11 09:00
폰트크기
기사공유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18' 현대모비스 전시관에서 e-Corner 모듈을 살펴보는 모습 /사진제공=현대모비스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18' 현대모비스 전시관에서 e-Corner 모듈을 살펴보는 모습 /사진제공=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가 구동과 제동, 조향, 현가(서스펜션) 기능을 하나의 바퀴 안에 심은 친환경 모듈(e-Corner 모듈)을 개발한다. 운전자가 백화점이나 마트 정문에 내리면 차 스스로 이동해 주차하는 자동발렛주차 기술도 올해부터 개발에 나선다.

현대모비스는 10일(현지 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18’에서 이같이 자율주행·친환경차와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등에 집중된 중장기 연구개발(R&D) 비전과 전략을 밝혔다.

우선 2021년까지 e-Corner모듈의 관련해 단계적으로 기술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e'는 'electronic(전자식)'을 의미하며 'corner'는 차량 네 바퀴가 위치한 모퉁이를 뜻한다.

기술적으론 차량 바퀴가 있는 코너 위치에 구동, 제동, 조향, 현가 시스템을 하나로 통합한 모듈(부품 조합)이다. 기존 내연기관 차량에서처럼 별도의 엔진과 드라이브샤프트 등의 구동 관련 기계 장치가 필요 없다.

e-코너모듈의 가장 큰 특징은 소비자가 원하는 다양한 기능과 디자인의 맞춤형 차량을 생산할 수 있다는 점이다. 각 바퀴 안에 차량 성능을 좌우하는 핵심 기능이 다 들어가 있기 때문에 네 바퀴의 배열, 즉 전폭(차량 좌우 너비)과 휠베이스(앞바퀴와 뒷바퀴 축간 거리)를 조정해 차량 크기를 자유롭게 결정할 수 있다.

전륜과 후륜, 2륜과 4륜도 e-코너모듈의 탑재 방식에 따라 차량 사양의 큰 변경 없이 쉽게 선택할 수 있다. e-Corner모듈을 사용하는 차량은 차체 디자인을 제약하는 엔진과 파워트레인(동력 전달계)등의 기계적 장치가 사라져 공간 활용이 용이하다는 특징이 있다.

e-Corner모듈 시스템을 구성하기 위해선 네 가지 핵심 기술이 필요하다. △인휠모터 △전동브레이크(Brake By Wire) △전동조향(Steer By Wire) △전동댐퍼(e-Damper) 기술이다.

현대모비스는 아울러 원격주차지원(RSPA)과 자동발렛주차(AVP) 기술 개발 계획도 발표했다. 원격주차지원은 운전자가 차량 외부에서 스마트키 버튼을 누르면 초음파 센서 등을 활용해 자동으로 주차하는 기술이다. 올해 초 양산 적용이 목표다.

이보다 더 진화한게 자동발렛주차 기술다. 운전자나 탑승객이 백화점이나 마트, 식당 등 원하는 목적지 입구에 내리면 차가 스스로 지상이나 지하 주차 공간으로 이동해 주차를 한다. 자율주차나 완전자동주차 개념으로 볼 수 있는 것이다.

고영석 현대모비스 연구기획실장(상무)은 "그동안 부품 매출의 7% 가량을 연구개발에 투자해 왔는데 2021년까지 비중을 10%까지 끌어올릴 것"이라며 "특히 전체 연구개발비 중 50%는 자율주행 센서와 지능형음성인식, 생체인식 등 정보통신(ICT) 분야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남이
김남이 kimnami@mt.co.kr

인간에 관한 어떤 일도 남의 일이 아니다. -테렌티우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