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247.05 772.30 1124.90
보합 6.25 보합 11.12 ▼5.2
+0.28% +1.46% -0.46%
MT 핫이슈 배너 MT 금융페스티벌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스트레스 적은 길로 주행할까요?"…AI비서가 車속에

[AI, 반도체와 인간을 삼킨다]③-2 CES서 선보인 현대차 AI 비서 체험기

머니투데이 라스베이거스(미국)=김남이 기자 |입력 : 2018.02.01 05:30
폰트크기
기사공유
편집자주4차 산업혁명이 산업계 최대 화두가 된 지 오래다. 인공지능(AI)과 로봇, 사물인터넷, 빅데이터를 통한 산업의 질적 변화라는 추상적 개념은 전자, 자동차, 철강 등 국내 산업 현장 곳곳에서 이미 구체적인 변화를 이끌어내고 있다. 성장 한계에 직면한 산업계는 당장은 '새로운 먹거리'의 등장에 환호하지만 일자리 감소, 그리고 궁극적으로 AI를 중심으로 한 '빅브라더' 출현에 대한 우려를 지울 수 없다. 이에 4차산업혁명, 그리고 AI를 화두로 국내 산업현장에 나타난 변화양상을 짚어보고 빅브라더 등장에 따른 역효과를 최소화할 대안을 모색해 본다.
지난 10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18'에서 현대차의 AI(인공지능)기반 음성인식 비서 서비스를 체험 중인 모습 /사진=김남이 기자
지난 10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18'에서 현대차의 AI(인공지능)기반 음성인식 비서 서비스를 체험 중인 모습 /사진=김남이 기자
"하이, 현대(Hi, Hyundai)"

현대자동차가 올해 초 열린 세계 최대 전자박람회 ‘CES 2018’에서 최초로 공개한 인텔리전트 퍼스널 콕핏’에 앉아 말하니 AI(인공지능) 기반 ‘음성인식 비서 서비스’가 작동됐다.

AI 비서는 네트워크로 연결된 사운드하운드의 AI 서버가 운전자의 음성(명령)을 인식해 이에 맞게 차량을 제어하고 정보를 제공하는 시스템이다.

기자의 부름에 작동된 AI 비서는 좌석에 내장된 레이더 센서와 스티어링 휠에 장착된 섬유 전극 센서로 기자의 심박수 등 생체 신호를 보내 분석했다. 생체 신호 분석을 마친 AI 비서는 의사와 영상 통화를 연결해 줬다. 이후 대화 내용에 맞춰 알아서 의사와 약속을 잡고, 기존 일정에 추가했다.

출발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다른 차량이 앞으로 끼어들자 기자의 심박수가 올라갔고, AI 비서가 알아서 차량을 안전지역으로 운전했다. 기자의 심박수가 안정화되도록 AI 비서는 잔잔한 음악을 틀어줬다. 곧 AI 비서가 "스트레스가 낮은 길로 주행할까요?"라고 물었고, 기자는 "네"라고 답했다. 그러자 AI 비서는 숲길을 지나는 쪽으로 안내 경로를 바꿨다.

운전 중 AI 비서가 이번엔 집에 손님이 왔다고 알려줬다. 차량과 집을 연결하는 커넥티드 기술이 집의 상황을 바로 알려주는 것이다. 문을 열어줘도 되냐는 AI 비서의 질문에 기자는 ‘열어도 괜찮다’고 답했고, AI 비서는 집의 문을 열어줬다.

지난 10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18'에 참여한 현대차 전시장의 모습 /사진=김남이 기자
지난 10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18'에 참여한 현대차 전시장의 모습 /사진=김남이 기자
잠시 후 기자는 "집으로 가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자 AI 비서는 알겠다며 차량을 집으로 안내했다. 집으로 돌아가는 길은 직접 운전하는 대신 AI 비서의 자율주행에 맡겼다.

CES에서 기자의 체험은 여기서 끝났지만 현대차 (126,500원 보합0 0.0%)의 AI 비서는 이외에도 다양한 기능을 갖추고 있었다. AI 비서는 △전화 걸기 △문자 송수신 △운전자 관심지역 및 주소 검색 △아티스트·앨범·장르별 음악 검색 및 재생 △날씨 정보 제공 △에어컨·선루프·도어 잠금 등 차량제어 등을 할 수 있다.

음성비서는 AI가 차량에 적용되는 한 가지 예일 뿐이다. 자동차 제조사가 생각하는 완벽한 자율주행을 위해서는 AI가 필수이다. 자동차 스스로 현재의 주행환경을 인식하고 결론을 내려야 하기 때문이다. 운전자의 주행습관 등에 대한 반복적인 학습능력도 필요하다.

현대차그룹은 지난해 2월 미래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전략기술본부를 신설, AI 관련 전담조직을 구축해 자율주행차와 연계개발을 추진 중이다. 딥러닝 기반의 AI 플랫폼 기술 고도화를 준비하고 있다. 이와 함께 '사운드하운드', '카카오' 등 관련 선두업체들과의 적극적인 협업도 진행하고 있다.

CES에서 참가한 현대모비스도 AI 기술 확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2021년까지 R&D 투자 비중을 매출의 10%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특히 전체 연구개발비 중 50%는 자율주행 센서와 지능형음성인식, 생체인식 등 정보통신(ICT) 분야에 집중할 예정이다.

김남이
김남이 kimnami@mt.co.kr

인간에 관한 어떤 일도 남의 일이 아니다. -테렌티우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