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258.91 761.94 1127.90
보합 10.46 보합 6.29 ▼6
+0.47% +0.83% -0.53%
MT 핫이슈 배너 MT 금융페스티벌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기아차, '올 뉴 K3' 사전계약.."15.2km/ℓ 경차급 연비"

6년 만의 2세대 풀체인지 모델 1590만원부터...동급 최대 트렁크 용량 502L

머니투데이 장시복 기자 |입력 : 2018.02.13 10:30
폰트크기
기사공유
기아차 올 뉴 K3/사진제공=기아차
기아차 올 뉴 K3/사진제공=기아차
기아차 (31,500원 상승800 -2.5%)의 간판 준중형 세단 K3가 6년 만에 2세대 풀체인지 모델로 돌아왔다. 15.2km/ℓ의 경차급 연비를 실현한 게 이 신차의 강점이다.

기아차는 13일 서울 워커힐호텔에서 '올 뉴 K3' 발표회를 갖고, 사전계약에 들어갔다. 기아차가 이날 밝힌 '올 뉴 K3'의 판매목표는 연간 30만대 수준이다. 올해는 국내 월 5000대, 해외 10만대로 잡고 있다.

박한우 기아차 사장은 발표회에서 "준중형 세단 이상의 상품성을 지닌 올 뉴 K3가 고객 가치 증대를 위한 패러다임의 변화를 리드할 것"이라며 "더 나아가 자동차 시장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올 뉴 K3는 2012년 1세대 모델 출시 이후 6년 만에 새롭게 선보이는 2세대 풀체인지 모델이다. '업스케일 다이나믹 세단'을 지향점으로 삼았다.

올 뉴 K3는 △15.2km/ℓ 경차급 연비 △볼륨감 있고 다이나믹한 외관 △넓고 편안한 실내 △동급 최고 수준의 안전 및 편의사양 적용을 통해 준중형 세단을 넘어서는 제품 경쟁력을 갖췄다고 기아차는 설명했다.

올 뉴 K3는 기아차 최초로 적용한 '스마트스트림 G1.6' 가솔린 엔진 및 '스마트스트림 IVT' 변속기의 조합을 통해 15.2km/ℓ(15인치 타이어 기준)의 연비를 인증받았다. 이는 기존 K3 모델 대비 약 10% 이상 개선된 수치로 경차급 수준이다.

디자인은 기존의 다이나믹한 디자인 콘셉트에 볼륨감과 고급감을 더해 업스케일 다이나믹 세단 이미지를 완성했다.

지난달 15일 미국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최초 공개된 올 뉴 K3는 '리틀 스팅어'라는 호평을 받은 바 있다.

전장도 1세대보다 80mm 길어졌다. 기존 모델보다 커진 전장 4640mm, 전폭 1800mm, 전고 1440mm, 축거(휠베이스) 2700mm의 차체 크기를 갖췄다.

특히 길어진 전장 중 리어오버행(뒷바퀴 중심축에서 뒷범퍼 끝까지 거리)이 60mm 길어져 502ℓ(VDA 측정방식 기준)의 동급 최대 트렁크 용량을 확보했다. 전고도 높여 승하차를 용이하게 했다.

기아차는 올 뉴 K3의 트림을 △트렌디 △럭셔리 △프레스티지 △노블레스 4가지로 세분화해 고객 선택의 폭을 넓혔다.

기본 트림(트렌디) 가격을 1590만~1610만원 사이에서 책정해 고객 부담을 최소화하겠다는 계획이다.

또 △트렌디 1590만~1610만원 △럭셔리 1810만~1830만원 △프레스티지 2030만~2050만원 △노블레스 2220만~2240만원 범위 내에 책정할 예정이다.

올 뉴 K3는 이날부터 전국 영업점을 통해 사전계약을 받으며, 오는 27일 공식 출시할 예정이다.

장시복
장시복 sibokism@mt.co.kr

머니투데이 산업1부 자동차물류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