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247.05 772.30 1124.90
보합 6.25 보합 11.12 ▼5.2
+0.28% +1.46% -0.46%
MT 핫이슈 배너 MT 금융페스티벌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민주노총 "GM 공장폐쇄, 외국 자본의 악랄한 먹튀"

민주노총 "군산공장 폐쇄 결정 철회해야…한국GM 경영 책임, 노동자에 전가 안돼"

머니투데이 방윤영 기자 |입력 : 2018.02.13 15:38
폰트크기
기사공유
전북 군산 GM 공장 전경/사진=이동훈 기자
전북 군산 GM 공장 전경/사진=이동훈 기자

제너럴모터스(GM)가 한국 군산공장 폐쇄를 결정하자 노동계가 강력 반발하고 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은 13일 성명서를 내고 "외국 투자 자본의 악질적 '먹튀' 행각"이라고 비판하며 군산 공장 폐쇄 결정 철회를 요구했다.

민주노총은 이날 성명서에서 "경영책임을 노동자들에게 일방적으로 전가하는 용납할 수 없는 행태"라며 "한국GM 경영위기의 1차적 책임은 글로벌 GM이므로 공장 폐쇄 결정은 철회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의혹투성이인 한국GM의 회계감사와 경영상태에 대해 특별감리와 세무조사가 선행돼야 한다"고 밝혔다.

또 민주노총은 "GM은 전 세계 정부를 상대로 막대한 정부지원을 요구하고 지원이 없으면 철수한다는 협박으로 각종 특혜와 공적자금 지원을 받으면서 일말의 사회적 책임도 지지 않는 '날강도 자본'"이라고 지적했다.

민주노총은 정부 대책에도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노총은 "GM의 책임은 전혀 묻지 않고 하루아침에 길거리로 쫓겨날 수만 명의 노동자와 그 가족들에게 가해지는 고통에 대해서는 어떠한 언급조차 없다"며 "3조원에 육박하는 부채 등 한국GM 경영위기에 대한 GM의 경영책임을 명확히 물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어 "한국GM 경영위기가 어떻게 부풀려지고 왜곡됐는지, 그리고 한국GM 자금이 얼마나 어떻게 GM으로 흘러 들어갔는지에 대해서도 한 점 의혹 없이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우리나라 양대 노총인 한국노동조합총연맹은 이날 별다른 입장을 내지 않기로 했다. 한국GM은 민주노총 금속노조 소속이다.

한국GM은 올해 5월 말까지 군산공장의 차량 생산을 중단하고 공장을 폐쇄하기로 결정했다고 이날 밝혔다.

한국GM 측은 "군산공장은 최근 3년간 가동률이 약 20%에 불과하고 가동률이 계속 하락해 지속적인 공장 운영이 불가능한 상황에 이르렀다"며 "이번 결정은 지난 몇 년 동안 심각한 손실을 기록한 한국GM의 경영 실적을 면밀하게 검토한 이후 내려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GM의 군산공장 폐쇄 결정으로 인력 2000여명의 구조조정도 이뤄질 것으로 보여 현장의 반발이 거세다.

GM 측은 인력 전환배치 등을 노동조합과 논의한다는 방침이지만 현실화되긴 어렵다는 게 내부 판단이다. 일단 GM은 희망퇴직 실시와 이직 지원 프로그램 등 구제대책이 담긴 방안을 조만간 내놓는다는 계획이다.

금속노조 한국GM 지부는 이날 "경영진의 파렴치한 행태를 절대 받아들일 수 없으며 전 조합원이 하나 돼 단결된 투쟁으로, 군산공장폐쇄와 구조조정에 맞서 필사즉생의 각오로 투쟁을 전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노조는 14일 오전 10시 군산공장에서 긴급 확대간부회의를 열고 투쟁 방침을 결정할 방침이다.

이후 곧바로 군산공장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공장 폐쇄와 구조조정 반대 집회를 이어 나갈 예정이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