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290.11 810.44 1132.30
보합 7.81 보합 9.28 ▲8.2
-0.34% -1.13% +0.73%
올해의 차 이벤트 (7/2~)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한국GM 노사 협상 '또 실패'…법정관리 우려 커졌다

사측 '비용절감안 잠정합의' 주장에 노조 '군산공장 근로자 문제 선결' 맞서..내부적으로 법정관리 체제 준비중

머니투데이 황시영 기자 |입력 : 2018.04.16 17:19
폰트크기
기사공유
15일 인천 부평구 한국GM 부평공장에서 화물트럭이 오가고 있다. GM은 오는 20일을 자구안 제출 데드라인으로 잡은 가운데 한국GM에 '법정관리' 사태에도 대비하라고 했다. 한국GM 사태는 현재 노사간 비용절감안 합의와 외국인투자 지역 지정에서 난항을 겪고 있다./사진=뉴스1
15일 인천 부평구 한국GM 부평공장에서 화물트럭이 오가고 있다. GM은 오는 20일을 자구안 제출 데드라인으로 잡은 가운데 한국GM에 '법정관리' 사태에도 대비하라고 했다. 한국GM 사태는 현재 노사간 비용절감안 합의와 외국인투자 지역 지정에서 난항을 겪고 있다./사진=뉴스1
'법정관리'냐 '회생'이냐의 기로에 서 있는 한국GM이 16일 노사 협상을 재개했지만 이견을 확인하는데 그쳤다.

한국GM은 이날 인천 부평공장 대회의실에서 제8차 임단협 교섭을 열었지만 비용절감안 합의를 이뤄내지 못했다.

한국GM 관계자는 "2시간30여분간 열린 교섭에서 회사는 추가 비용절감안(자녀 학자금 등 포함해 연 1000억원 규모)에 대한 잠정합의를, 노조는 희망퇴직자를 제외한 군산공장의 남은 근로자 고용 문제를 각자의 선결 조건으로 내세우면서 입장 차이를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차기 교섭일정은 간사간 논의키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날 오후 4시에 열린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과 임한택 노조지부장간 면담에서도 성과는 없었다. GM은 이번주 내 노사간 비용절감 합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법정관리(기업회생절차)'를 신청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어 관련 우려만 더욱 커진 셈이다.

노조는 이날 오전에 임시대의원대회를 열어 사측이 내부적으로 준비 중인 '법정관리 절차'에 대해 설명했다. 실제 법정관리 절차가 어떻게 이뤄지는지를 설명한 것이다. 노조는 아직 중앙노동위원회 쟁의 조정 절차가 이어지고 있는 만큼 파업 돌입 여부는 정하지 않았다

◇"美수출물량 중국으로 갈 수도"..한국GM은 '부인'=GM은 이달 20일을 우리 정부에 자구안을 제출하는 데드라인으로 잡고 있으면서 노조에는 비용절감안 합의를 요구하고 있다.

그러면서 KDB산업은행(산은)에는 자구계획의 철회 가능성을 내비쳤고, 한국GM에는 법정관리 신청의 실무준비를 지시했다. 다만 동시에 세제혜택과 산은 투자 등 법정관리와는 관계없는 대책도 요구해 GM의 '진의'에 관심이 모아지는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메리 바라 GM 회장은 최근 메릴린치 투자자 이벤트에서 한국 구조조정에 집중하고 있다는 점을 한번 더 강조했다. 바라 회장은 "어떤 일은 '하고 싶은 일'이 아니지만 결과를 내야 한다. 수익이 안나는 사업장에서 철수하거나 구조조정한 사례들을 잘 알고 있을 것이며 현재는 한국에 매우 집중하고 있다(very involved)"고 말했다.

한국에서 결국 철수하고, 아시아 생산기지를 중국 중심으로 통합한다는 이야기도 한국GM 안팎에서 나오고 있다. 법정관리 이후 '트랙스'의 연간 27만대 물량 중 미국 수출분(15만대)를 중국공장으로 넘기는 방안 등이다. 이와 관련 한국GM 측은 "불가능한 시나리오"라고 선을 그었다.

한국GM 관계자는 "중국은 이미 GM의 주요 생산기지이며, 미국과 유럽에 주로 수출하는 한국 공장의 수출 기능은 중국 공장이 대체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또 "2만달러(약 2100만원) 가량의 자동차를 완성차 수출입 관세까지 물어가며 중국에서 생산해 미국에 가서 팔 필요가 전혀 없다"며 "한국의 경쟁국은 오히려 멕시코로 보는 것이 맞다"고 말했다.

◇협력업체 "노조에 결단 촉구"=한국GM 협력업체 비상대책위원회는 이날 '한국GM 노동조합원께 드리는 호소문'을 공개하고, 이를 다음날 오전 6시30분부터 한국GM 직원들에게 일일이 전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비대위는 호소문을 통해 "한국GM이 법정관리로 갈 수 있다는 기사와 기존 물량 중국 이전이라는 재앙 같은 기사가 계속되고 있다"며 "자금지원도 할 수 없다고 하며, 한국GM이 생산하는 차는 팔리지도 않는다"고 하소연했다.

아울러 "우리에겐 시간이 없다. 결코 협상을 위한 엄살이 아니며, 즉각 협상이 마무리되지 않으면 우리는 모두 죽는다. 이 재앙을 막을 수 있는 건 바로 여러분(노조)"이라며 "협력업체 30만 근로자들이 직장을 잃고 고통에 시달리지 않도록 재앙을 막아달라"고 호소했다.
한국GM협력업체 비상대책위원회의 호소문/사진=한국GM협력업체 비대위
한국GM협력업체 비상대책위원회의 호소문/사진=한국GM협력업체 비대위

황시영
황시영 apple1@mt.co.kr

머니투데이 산업1부 자동차·물류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