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01.99 825.71 1129.20
보합 8.91 보합 2.18 ▲5.7
-0.39% -0.26% +0.51%
MT 금융페스티벌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FCA 전시장, 지프 전시장으로 바뀐다…"SUV 집중"

FCA코리아 사장, "'뉴 체로키' 2000대 이상 판매 목표...한미FTA 개정 긍정적"

머니투데이 김남이 기자 |입력 : 2018.04.17 11:27
폰트크기
기사공유
파블로 로쏘 FCA코리아 사장/사진=FCA코리아
파블로 로쏘 FCA코리아 사장/사진=FCA코리아
FCA(피아트-크라이슬러)가 올해 SUV 브랜드인 '지프(JEEP)'에 집중한다. 모든 FCA 전시장을 지프 전용 전시장으로 바꾸고, 올해 두자릿 수 이상 성장한다는 계획이다.

파블로 로쏘 FCA코리아 사장은 17일 서울 강서구 지프 전용전시장에서 "올해 FCA 전시장 90%를 지프 전용 전시장으로 바꿀 것"이라며 "모든 활동을 SUV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FCA는 현재 전국 19곳에 전시장을 보유 중이다.

지프 전용 전시장은 글로벌 시장에서 한국과 일본에서만 운영된다. 늦어도 내년까지는 전 전시장을 지프 전용 전시장으로 바꿀 계획이다. 인천과 대전에서는 올해 새롭게 전용 전시장이 열린다.

로쏘 사장은 "올해 지프에 집중해 급성장 중인 SUV 시장을 적극 공략할 것"이라며 "두 자릿수 이상의 성장을 목표로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FCA는 국내시장에서 8264대(지프 7012대)를 판매했다.

지프는 국내 SUV 시장 공략을 위해 올해 공격적인 신차 출시 계획을 세웠다. 이날 중형 SUV인 ‘뉴 체로키’를 출시했고, ‘컴패스’(상반기), ‘랭글러’, ‘레니게이드’(하반기) 신차를 국내에 선보일 예정이다.

지프, 뉴 지프 체로키 출시 /사진제공=FCA코리아
지프, 뉴 지프 체로키 출시 /사진제공=FCA코리아
이날 부분변경 모델로 국내 출시된 ‘뉴 체로키’는 지난해 한국시장에서 전년보다 136.9% 증가한 1817대가 판매됐다. 로쏘 사장은 "올해는 2000대 이상 '체로키'를 판매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체로키’는 미국 시장 등에서 토요타 ‘RAV4’, 혼다 ‘CR-V’, 기아차 ‘쏘렌토’ 등과 경쟁하는 모델"이라며 "중형 SUV 세그먼트에서 가장 경쟁력 있는 SUV모델로 자리 잡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미 FTA 개정도 FCA에게는 긍정적이다. 로쏘 사장은 "세부적인 개정 내용을 파악 중이지만 미국산 차량에는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 같다"며 "다만 FCA뿐만 아니라 다른 경쟁사도 혜택을 볼 것"이라고 전망했다.

픽업트럭 등도 국내 출시를 검토한다. 로쏘 사장은 "최근 발표된 ‘랭글러 픽업트럭’뿐만 아니라 다른 픽업트럭의 국내 출시도 검토 중"이라며 "알파-로메오 브랜드의 국내 출시도 본사와 함께 타당성 검토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남이
김남이 kimnami@mt.co.kr

인간에 관한 어떤 일도 남의 일이 아니다. -테렌티우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