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실시간 속보

경제신춘문예 (~12.08)KMA 2017 모바일 컨퍼런스 (~11.23)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면접에서 유효한 'Yes…, But…'화법

[취업의 기술]효과적인 압박면접 대응요령

유종현의 취업의 기술 유종현 건설워커 대표 |입력 : 2008.05.08 12:31|조회 : 10603
폰트크기
기사공유
필자는 지난 칼럼에서 압박면접이 기(氣)싸움이니 면접관의 기에 눌리지 말라고 당부한 바 있다. 또 무엇보다 표정관리가 중요하고 이를 위해 평소 평상심을 유지하는 훈련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단순히 기죽지 않고 흥분을 가라앉히는 것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

압박면접은 응시자 입장에서는 돌발 상황이지만 실은 계획적이고 의도된 것이다. 면접관은 당신이 싫어서 짓궂은 질문을 하는 게 아니다. 생각해보라. 생면부지의 사람한테 대 놓고 싫은 소리 하고 싶은 면접관이 있겠는가. 안 뽑으면 그만이지 면전에서 싫은 말만 골라서 할 이유가 없다.

집요하게 약점을 자극하는 네거티브 압박질문을 지혜롭게 넘기는 가장 좋은 방법은 YB화법을 사용하는 것이다. YB화법이란 'Yes…, But…'의 화법을 말한다. “네, 알겠습니다” "네, 그렇습니다”라고 일단 수긍한 후에 반전의 형태로 자신의 의견을 내놓는 것이다. 상대의 공격을 부드럽게 받아들이고, 그것을 반발 에너지로 바꾼다는 점에서 유도의 낙법과도 비슷하다.

“전공이 온통 C학점이군. 이 정도 학점으로 어떻게 우리 회사에 지원할 생각을 했나?” 이런 질문의 경우 “네, 제가 전공 성적이 부족한 게 사실입니다”라고 인정한 뒤 “그래서 현장실습에 남보다 더 충실히 임했고, 직무관련 자격증도 미리 따뒀습니다”라고 차별점을 전달하면 좋다. 압박에 흔들리지 않고 맞장구를 치면 상대방은 호의적으로 변할 것이다.

아울러 ‘황당 시츄에이션’에 빠뜨리는 포지티브 압박질문은 정답이 따로 없는 만큼 자기만의 논리로 답변에 대한 타당한 이유를 설명할 수 있으면 된다. “서울시내 중국집에서 하루 팔리는 자장면은 몇 그릇인가?” 이런 질문은 사실 면접관도 정확한 답을 모른다. 그러나 “답이 없다”거나 “모른다”고 대답하면 감점을 각오해야 한다.

정확히 수치를 모를 경우 가정(假定)하에 문제를 풀어 나가면 된다. “전국의 하루 자장면 판매량이 600만 그릇이라고 한다면…”이라고 가정한 뒤 “서울의 유동인구가 전국의 4분의 1쯤 되니 150만 그릇 정도가 팔리지 않겠습니까”라고 하면 무난한 답변이 될 수 있다. 답이 없으니 ‘나만의 정답’으로 면접관을 설득하면 되는 것이다.

압박의 형태는 실로 다양해서 일일이 열거하자면 끝이 없다. 모든 면접이 그렇듯이 압박면접도 자신감을 보이는 것이 중요하다. 또 평소 꾸준한 훈련을 통해서 순발력 있게 대처할 필요가 있다. 반복된 연습은 결정적인 순간에 큰 힘을 발휘할 수 있다.

“억울하게 저만 압박질문을 받았습니다.” 이런 하소연을 하는 구직자들이 있는데, 심술궂은 질문을 받는 경우 오히려 면접관이 나에게 관심이 있을 가능성이 크다. 압박면접은 내 진면목, 차별점을 보여줄 절호의 기회이고 이 관문을 통과하면 합격한다는 것을 잊지 말자.

면접에서 유효한 'Yes…, But…'화법
<유 종 현>

고려대학교 기계공학과 졸업
(전) 삼성엔지니어링
(전) AutoCAD 국제공인개발자
(전) 건축설계프로그램 AutoARC 개발자
(전) CAD전문지 테크니컬 라이터
(전) 하이텔, 천리안, 유니텔 전문취업정보 운영자(건설, 벤처분야)
(현) 취업포털 건설워커, 메디컬잡, 케이티잡 대표 운영자
(현) 주식회사 컴테크컨설팅 대표이사



<저서>
건축·인테리어를 위한 AutoCAD (탐구원)
돈! 돈이 보인다 (한국컴퓨터매거진)
IP/CP 대박 터뜨리기 (나노미디어)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