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제7회 청년기업가대회 배너(~9/3)대학생 축제 MT금융페스티벌 배너 (~8/20)

신한은행, 호주 ANZ은행 베트남 리테일 부문 인수 성공

베트남서 진출 격차 벌려… 조용병·위성호, 글로벌 진출 드라이브

MT only 머니투데이 최동수 기자, 권다희 기자 |입력 : 2017.04.21 14:45
폰트크기
기사공유
신한은행, 호주 ANZ은행 베트남 리테일 부문 인수 성공
신한베트남은행이 21일 호주·뉴질랜드(ANZ) 은행의 베트남 리테일(소매금융) 부문 인수계약을 체결했다. 신한베트남은행은 베트남 시장에서 HSBC와 격차를 좁힐 수 있는 동시에 베트남 시장 진출에 나선 국내 은행들과 격차를 크게 확대할 수 있게 됐다.

ANZ 은행 베트남 리테일 부문은 2016년 9월말 기준 수신 5억4700만 달러, 여신 1억6100만 달러 규모로 카드회원만 9만5000명을 보유 중이다. 호주 대형은행 ANZ는 베트남 시장에서 기업금융에 집중하기 위해 이번에 리테일 부문을 신한베트남은행에 매각했다. ANZ는 1993년 베트남에 진출해 2009년 현지법인을 세워 현재 베트남에 진출한 외국계 은행 법인 7곳 중 자산규모로 3위다.

신한베트남은행은 이번 인수를 통해 베트남 시장에 진출한 외국계 은행 가운데 선두권 위치를 확고히 할 전망이다. 신한베트남은행은 자산 규모가 2조9000억원으로 현재 베트남에 진출한 외국계 은행 법인 중 2위로 자산 규모 3조5000억원의 1위인 영국계 글로벌 은행 HSBC를 바짝 뒤쫓고 있다.

신한베트남은행이 올해 말 ANZ 베트남법인의 리테일 부문 인수를 완료하면 총 자산규모는 지난해 말 2조9000억원에서 3조4000억원으로 늘어난다. 카드회원은 6만5000명에서 16만명으로 증가하고 임직원도 925명에서 1300여명 규모로 커진다.

ANZ 베트남 법인은 기업금융에 비해 소매금융의 자산 규모가 작지만 신한베트남법인이 인수할 경우 ANZ가 보유한 8개 지점과 66개의 ATM 등을 통해 소매시장에서 영향력을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따라 다른 외국계 은행과 격차를 벌이면서 약 30곳의 베트남 현지 은행과의 경쟁에서도 입지를 다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신한베트남은행은 외국계 은행 중 가장 많은 18곳의 점포를 보유하고 있다.

신한은행의 이 같은 적극적인 해외 M&A 검토는 최근 취임한 조 회장과 위 행장의 글로벌 진출 의지가 반영된 행보로 풀이된다. 조 회장은 지난달 27일 기자간담회에서 "2020년까지는 국내 1위 금융그룹을 넘어 아시아 리딩금융그룹으로 도약하겠다"며 "세계화와 현지화(지역화)를 동시에 추구하는 '글로컬리제이션'을 위해 글로벌 네트워크에서 확고한 입지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국내가 아닌 아시아 시장에서 경쟁하기 위해서는 해외 금융사 M&A를 통한 외연 확대가 필수적이라는 판단이다.

신한금융은 아울러 국내 경쟁사에 비해 앞서 있는 글로벌 부문에서 격차를 벌이겠다는 의지도 강하다. 신한은행은 2020년까지 은행 전체 순익 가운데 20%를 글로벌에서 올리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신한은행은 글로벌이 전체 순익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지난해 기준 12%로 우리은행(8.3%), KB국민은행(3.5%) 등 경쟁사에 비해 높지만 차이를 더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간담회에서 조 회장은 "업계 1위 자리를 유지하고 있는 계열사는 2위와 격차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동수
최동수 firefly@mt.co.kr

겸손하겠습니다. 경청하겠습니다. 생각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