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실시간 속보

경제신춘문예 (~12.08)KMA 2017 모바일 컨퍼런스 (~11.23)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단독]4대그룹 직접고용 비정규직 4.4%…사내하청 포함땐 30%

91개사 전수조사, 1년 전보다 비중 소폭 하락…"범위·기준 등 세밀한 정비 시급" 목소리 커져

MT only 머니투데이 심재현 기자, 최석환 기자 |입력 : 2017.05.29 05:15
폰트크기
기사공유
[단독]4대그룹 직접고용 비정규직 4.4%…사내하청 포함땐 30%
MT단독삼성·현대차·SK·LG 등 4대 그룹이 직접고용한 비정규직 근로자가 전체 임직원의 4%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노동계가 고용노동부 공시를 바탕으로 집계한 '비정규직 30%' 수치와 차이가 커 비정규직의 개념과 기준 등에 대한 세밀한 정비가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28일 머니투데이가 올해 1분기 보고서를 제출한 4대 그룹 계열 91개사의 직접고용 임직원의 고용형태를 전수 조사한 결과 비정규직은 2만2972명으로 전체 임직원 52만3487명의 4.39%로 집계됐다. 지난해 1분기말 4.82%(52만8830명 중 2만5481명)보다 비정규직 비중이 소폭 낮아졌다.

상장계열사보다는 상대적으로 노출이 적은 비상장계열사에서 비정규직 비중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재계 2위 현대차그룹의 경우 1분기 보고서를 제출한 비상장계열사 11개사의 평균 비정규직 비중이 22.7%로 상장계열사 11개사(4.4%)보다 5배 이상 높았다.

SK그룹과 LG그룹도 비상장계열사 각각 16개사, 4개사의 비정규직 비중이 각각 8.8%, 6.5%로 상장계열사(SK 16개사 2.4%·LG 11개사 2.9%)보다 높았다. 삼성그룹 비상장계열사 5개사의 비정규직 비중은 3.0%로 상장계열사 17곳(3.6%)과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현대차그룹의 비상장계열사 가운데 현대스틸산업은 비정규직 비중이 66.7%에 달했다. 현대캐피탈(38.5%), 현대커머셜(32.0%), 현대카드(30.6%) 등 금융계열사와 현대엔지니어링(27.1%)도 비정규직 비중이 높았다. 철강·조선·금융 등 업종 특성도 반영된 결과로 보인다.

상장사 중에서도 현대그룹의 현대건설 (36,000원 상승50 0.1%)(37.54%)·HMC투자증권 (11,600원 상승100 -0.8%)(29.8%), LG그룹의 LG유플러스 (12,500원 상승150 1.2%)(21.2%), 삼성그룹의 호텔신라 (81,300원 상승1300 1.6%)(20.4%)·삼성바이오로직스 (396,000원 상승1500 0.4%)(13.7%), SK그룹의 SK증권 (1,260원 상승20 -1.6%)(17.6%) 등 통신·건설·유통서비스업종에서 비정규직 비중이 두드러졌다.

LG그룹은 4대 그룹 가운데 유일하게 지난해 1분기말보다 비정규직 비중이 높아졌다. 상장사 11개사와 비상장 4개사의 올 1분기말 비정규직이 4123명(12만5356명 중 3.3%)로 1년 전(3177명·12만3130명 중 2.6%)보다 1000명 가까이 늘었다. LG유플러스 등 통신계열사 임직원 중 일부 임시·계약직이 집계에서 제외됐다는 점을 감안하면 실제 비정규직 비중은 다소 더 높아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노동계는 대기업 비정규직의 현실을 보려면 직접고용만이 아니라 사내하청 등 간접고용까지 들여다봐야 한다고 지적한다.

지난해 1분기말 고용부 공시 기준 4대 그룹(삼성 36개·현대차 28개사·SK 34개사·LG 31개사)의 간접고용 비정규직은 23만명 수준으로 전체 임직원 86만7000명의 26.7%에 달한다는 게 한국노동사회연구소의 분석이다.

박관성 노동사회연구소 연구원은 "직접고용 비정규직까지 합하면 전체 비정규직은 4대 그룹만 해도 30.1% 수준까지 올라간다"고 말했다.

올 1분기말 기준 간접고용 현황이 공시되기 전이지만 상대적으로 정규직 전환이 쉬운 직접고용 비정규직 비중이 1년새 0.4%포인트 남짓 줄어든 데 그친 것을 감안하면 간접고용 규모에도 큰 변화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비정규직의 범위를 어디까지로 판단할지는 면밀히 따져볼 부분이다. 재계는 무기계약직이나 파견·도급·하청 업체에 고용된 직원을 대체로 정규직으로 분류하는 반면, 노동계에선 간접고용의 상당수를 차지하는 이들 근로자를 사실상 비정규직으로 본다.

정부 정책이 무기계약직과 하도급을 모두 줄이는 방향으로 추진될 가능성을 두고 자동차·조선·철강업종에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는 게 이 때문이다. 이들 업종에선 다수 협력사와 외주사 계약이 관례화돼 있어 본사 정규직으로 돌리기 쉽지 않다는 게 재계의 입장이다.

한국경영자총협회 관계자는 "상용 정규직 근로자가 아니면 비정규직이라는 자의적 잣대는 문제가 있다"며 "현황 파악을 위해선 보다 정밀한 분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사내하청 비정규직 해소에 나서는 기업도 없진 않다. 현대·기아차는 2012년부터 하청업체 직원 채용에 나서 내년까지 7000명 이상을 정규직으로 채용하기로 하고 지난해 말까지 5000명 이상을 특별고용했다.

재계 관계자는 "기업에 정규직 전환을 무조건 강제하기보다 공공부문부터 앞장서겠다는 정부의 방침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무리한 정규직 전환 부담은 전체 고용 규모 축소로 이어질 수도 있는 만큼 현명한 해법을 마련할 수 있도록 정부와 기업이 소통을 강화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 이 기사는 빠르고 깊이있는 분석정보를 전하는 VIP 머니투데이(vip.mt.co.kr)에 2017년 5월 28일 (18:51)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