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실시간 속보

경제신춘문예 (~12.08)KMA 2017 모바일 컨퍼런스 (~11.23)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단독]삼성전자 올해 중학생 장학사업에 240억 투입

전국 중학생 1만여 명 대상 학습지도 '드림클래스'에 대부분 투입…장학사업 육성 계속할 듯

MT only 머니투데이 이정혁 기자 |입력 : 2017.08.17 05:00
폰트크기
기사공유
10일 성균관대 자연과학캠퍼스에서 드림클래스 대학생 강사가 학생들에게 수학을 가르치고 있다/사진=이정혁 기자
10일 성균관대 자연과학캠퍼스에서 드림클래스 대학생 강사가 학생들에게 수학을 가르치고 있다/사진=이정혁 기자
MT단독
삼성전자 (2,791,000원 상승2000 0.1%)가 올해 전국 중학생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장학 사업인 '드림클래스'에 200억원이 넘는 금액을 투입한다. 재계에선 삼성전자가 총수 구속이라는 사상 초유의 상황 속에서도 사회공헌 활동을 중단하지 않은 것에 주목하는 분위기다.

16일 재계 등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올해 '저소득층 중학생 학습지원' 사업에 240억원을 배정했으며 이 중 200억원이 넘는 예산을 '드림클래스' 운영비로 지출할 예정이다.

삼성그룹이 2012년부터 시작한 '드림클래스'는 저소득층이나 읍·면·도서 지역 등 평소 사교육을 받기 힘든 중학생을 대학생 강사와 연결해주는 일종의 교육 사업이다. 올해는 전국 204개 중학교에서 1만1600명이 대학생 강사들(3050명)부터 학습을 지도받는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저소득층 중학생 학습지원'에 들어갈 240억원 중 드림클래스에 지출될 비용이 가장 큰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 외에도 중학생과 관련된 각종 교육 사업에 지원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올해 드림클래스 규모는 지난해와 동일하다"며 "대학생 강사 인건비와 방학캠프에 이용하는 대학교 임대료에 비용 대부분이 들어간다"고 설명했다.

앞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구속 이후 미래전략실(미전실) 해체를 골자로 한 '경영쇄신안'이 나왔을 당시만 해도 드림클래스의 축소나 폐지가 불가피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기도 했다. 삼성그룹의 사회공헌활동 전반은 미전실 기획팀이 각 계열사가 낸 분담금을 모아주는 방식으로 운영됐기 때문이다.

실제로 삼성전자는 3월 미전실이 폐지된 이후 투명성을 강화하는 차원에서 10억원이 넘는 기부금이나 후원금, 출연금 등을 낼 때는 반드시 이사회 의결을 거치도록 규정을 변경했다.

하지만 지난 4월 말 열린 이사회에서 관련 예산이 의결되자 삼성전자는 삼성복지재단에 기부금을 출연하는 방식으로 '드림클래스'를 지원하고 있다. 이를 두고 재계에선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분위기다. 삼성전자가 6년간 어느 정도 성과를 거두고 있는 장학사업인 드림 클래스를 꾸준히 육성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보고 있어서다.

이 부회장도 2015년과 2016년에 잇따라 드림클래스 현장을 찾은 바 있다.

재계의 한 관계자는 "특정 사회공헌 활동에 200억원이 넘는 액수가 한 번에 지원되는 것은 흔치 않다"면서 "삼성이 처한 대내외적 환경이 녹록지 않지만 그래도 교육 사업을 접지 않은 것에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