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08.46 826.91 1121.10
보합 0.52 보합 4.94 ▼2.1
09/19 16:00 코스피 기준
메디슈머시대 (7/6~미정)
블록체인 가상화폐

[단독]파리바게뜨 노사 전격합의, 4개월 만에 사태 봉합

11일 4차 협상… 자회사 통한 제빵기사 고용 전격합의
해피파트너즈는 자회사로 전환, 오후 5시 합의안 발표

MT only 머니투데이 조성훈 기자 |입력 : 2018.01.11 15:03|조회 : 5768
폰트크기
기사공유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고용부가 파리바게뜨를 상대로 내린 제빵기사 직접고용 시정지시 이행 기한이 오늘(5일) 자정을 기점으로 끝이 난다. 사진은 이날 서울 시내 한 파리바게뜨 가맹점 모습. 2017.12.05.   photocdj@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고용부가 파리바게뜨를 상대로 내린 제빵기사 직접고용 시정지시 이행 기한이 오늘(5일) 자정을 기점으로 끝이 난다. 사진은 이날 서울 시내 한 파리바게뜨 가맹점 모습. 2017.12.05. photocdj@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MT단독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5일 서울 시내 한 파리바게뜨 가맹점에서 제빵기사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고용부가 파리바게뜨를 상대로 내린 제빵기사 직접고용 시정지시 이행 기한이 오늘(5일) 자정을 기점으로 끝이 난다. 2017.12.05.   photocdj@newsis.com  &lt;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gt;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5일 서울 시내 한 파리바게뜨 가맹점에서 제빵기사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고용부가 파리바게뜨를 상대로 내린 제빵기사 직접고용 시정지시 이행 기한이 오늘(5일) 자정을 기점으로 끝이 난다. 2017.12.05. photocdj@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국노총과 민주노총 등 노동계와 파리바게뜨가 자회사를 통한 제빵기사 고용전환에 전격 합의했다. 이에 따라 지난해 9월 21일 고용부의 5300여명 직접고용 시정지시 이후 사회적 논란을 불러일으켰던 파리바게뜨 사태가 4개월여 만에 극적으로 봉합됐다.

11일 한국노총과 민주노총은 서울 모처에서 비공개로 파리바게뜨와 4차 노사간담회를 갖고 제빵기사 직고용관련 타협안을 도출했다.

타협안의 구체적인 내용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다만 지난 5일 3차 간담회 제시안에서 일부 내용이 추가된 것으로 보인다.

앞선 3차 간담회에서 파리바게뜨는 한국노총 요구를 받아들여 현재 합작사인 해피파트너즈를 파리바게뜨가 지분 51%를 소유(가맹점주는 49%)한 완전 자회사로 전환하기로 했다 또 기존 협력업체는 해피파트너즈 경영에서 일절 배제하기로 했다.

여기에 협력사 대표 등 간부의 자회사 등기이사 제외와 근무 배제, 자회사 소속으로 전환된 제빵기사들의 임금인상 시점을 앞당기는 문제 등이 합의된 것으로 보인다.

노사는 이날 5시 서울 여의도 CCMM빌딩에서 조인식을 열고 합의안을 공식발표할 예정이다.

그동안 민주노총은 제빵기사 직고용 원칙을 주장하며 강경한 입장이었다. 그러나 유연한 입장의 한국노총 소속 노조가 결성되고 해피파트너즈와 고용 계약한 제빵기사가 전체 직접고용 대상자의 80%인 4000여명 이상으로 늘어남에 따라 차선책으로 직접고용에 준하는 고용형태로서 자회사 방식을 수용한 것으로 보인다.

파리바게뜨역시 당초 자회사 방식에 대해 부정적이었다. 인건비 부담이 늘어나는 것은 마찬가지이고 노조와 지속적인 교섭이 불가피해서다. 그러나 정부와의 소송부담 및 사태 장기화에 따른 브랜드 이미지 추락 등에 부담을 느껴 자회사 방식을 받아들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고용부는 지난해 12월 20일 파리바게뜨에 동의서를 받지못한 제빵기사 1인당 1000만원씩 162억 7000만원의 과태료 부과를 사전통지했다. 또 12일 이후 최종 과태료를 부과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이번 합의로 인해 과태료 부과나 소송전 모두 불필요해졌다.

고용노동부는 최근 노사가 자회사 설립을 통한 직고용 합의를 이뤄내면 이를 존중해 과태료 부과처분을 철회한다는 입장을 노사 양측에 전달했다.

조성훈
조성훈 search@mt.co.kr

조성훈 산업2부 차장. 소문을 경계하고 사실을 좇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