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어디로? 여기로! 관련기사98

거제-고흥 잇는 해안관광도로 '쪽빛너울길' 만든다

[11차 무역투자진흥회의] 섬진강 문화예술벨트 조성…전남·경남 연계한 '남해안 광역관광' 활성화 추진

어디로? 여기로! 머니투데이 박다해 기자 |입력 : 2017.02.27 10:30
폰트크기
기사공유
경남 거제와 전남 고흥을 잇는 해안관광도로 '쪽빛너울길'(가칭) 루트. /사진제공=국토교통부<br />
경남 거제와 전남 고흥을 잇는 해안관광도로 '쪽빛너울길'(가칭) 루트. /사진제공=국토교통부

정부가 경상도와 전라도를 아우르는 남해안 광역 관광 활성화에 나선다. 경남 거제에서 전남 고흥까지 483km를 잇는 해안관광도로 '쪽빛너울길'(가칭)이 조성되고, 경남 하동·전남 광양을 중심으로 섬진강 일대에 '문화예술벨트'가 들어설 전망이다.

정부는 27일 열린 제11차 무역투자진흥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남해안 광역관광 활성화를 통한 발전거점 조성 방안'을 발표했다. 전남 고흥군·여수시·순천시·광양시와 경남 남해군·하동군·통영시·거제시 등 남해안 8개 시·군을 하나로 묶는 통합 브랜드를 개발하고 각 도시를 잇는 광역관광루트를 조성, 국제적 관광거점으로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기존의 '남해안발전종합계획'이 각 지방자치단체의 희망사업을 취합한 백화점식 계획을 수립하는 데 그치고, 흥미로운 관광 콘텐츠가 부족했던 점을 보완하기 위해서다.

정부는 남해안 광역 관광루트를 개발, 장기 체류 관광객을 늘릴 계획이다. /사진제공=국토교통부<br />
정부는 남해안 광역 관광루트를 개발, 장기 체류 관광객을 늘릴 계획이다. /사진제공=국토교통부

우선 새로운 관광 루트를 개발해 관광객의 체류일수를 늘린다는 게 정부의 목표다. 내륙에 위치한 다양한 지역 관광자원을 고루 둘러볼 수 있는 '내륙루트'와 '쪽빛너울길'을 중심으로 한 '해안루트', 연안 크루즈 등 선박과 기항지를 연계한 '해양루트'를 구축한다.

해안관광도로 주요 지점에 전망대를 설치하는 등 '오션뷰 명소화' 사업도 추진한다. 정부는 "전망카페나 소규모 미술관·박물관 등 민자유치도 추진하되 건축디자인 가이드라인을 사전에 수립해 경관훼손을 사전에 방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예술섬, 식생섬, 레저섬, 휴양섬, 문학섬' 등 테마별로 섬을 개발하고 주요 항과 섬을 연결하는 연안크루즈 사업도 활성화한다. 특히 연안과 테마섬들을 연계해 하루 동안 다양한 체험이 가능토록 구성한 '원 데이 크루즈' 시범사업은 올해 중 추진한다. 경비행기나 헬리콥터 등을 타고 하늘에서 한려수도·다도해 국립공원을 감상할 수 있는 항공투어도 시범 운영할 예정이다.

연안크루즈 사업 계획안. /사진제공=국토교통부
연안크루즈 사업 계획안. /사진제공=국토교통부

섬진강을 중심으로 하는 '즐길거리' 창출에도 나선다. 지리산 둘레길이나 섬진강 뱃길복원사업과 연계한 도보·자전거길(220km)을 조성하고 전통뗏목·줄배 체험 등 다양한 체험형 프로그램을 만들 계획이다. '대한민국 테마여행 10선' 사업이나 통영(클래식음악), 여수(대중음악·버스킹), 순천(민속예술) 등 각 지역 축제와 연계한 관광콘텐츠도 개발한다. 8개 시·군은 '이순신 포럼'을 구성, 이순신 관련 관광상품 개발에 나선다.

부족한 숙박시설 등을 확충하기 위해 도서지역 폐교나 폐조선소 부지 등 유휴시설을 활용한다. 정부는 관리·농림·자연환경보전지역의 폐교에 문화시설·캠핑장의 입지 허용을 추진한다. 또 지자체와 LH(한국토지주택공사) 등이 공동으로 참여하는 공영개발 방식을 통해 폐조선소 부지를 관광자원으로 재활용할 수 있는 사업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남해안 지역의 접근성이 떨어지는 점을 보완하기 위해 △전라선 고속철도 증편 △김천~거제 남부내륙철도, 진주~순천~광주 경전선 전철화 사업 예비타당성 조사 조기 완료 △철도·시티투어·숙박·렌터카 연계 관광상품 출시 등을 추진한다.

정부는 이번 방안을 토대로 오는 9월까지 기본구상 수립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5월까지 자자체와 협의해 중점 추진사업을 발굴, 확정하고 올해 하반기에는 사업 별 실행계획 수립에 착수한다. 또 광역루트의 시장성을 검증하기 위해 중국인 단체 관광객을 초청, 팸투어를 실시할 예정이다.

/그래픽=국토교통부
/그래픽=국토교통부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