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경제신춘문예 (~12.08)KMA 2017 모바일 컨퍼런스 (~11.23)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따끈따끈 이번주 새책 관련기사1357

고운 최치원, '흙수저' 청춘과 마주하다

[따끈따끈 새책] '고운 최치원, 나루에 서다'

따끈따끈 이번주 새책 머니투데이 구유나 기자 |입력 : 2017.03.11 14:37
폰트크기
기사공유
고운 최치원, '흙수저' 청춘과 마주하다
'돌 틈에 뿌리내려 잎이 쉬이 메마르고 / 풍상에 시달려 꺾이고 시들었네 / … /애석하다, 향기 머금고 바닷가에 서 있건만 / 누가 능히 붉은 난간가에 옮겨다 심어 줄까. / 평범한 초목과는 품격이 다른데 / 지나가던 나무꾼이 같이 볼까 두렵구나.'(최치원, '두견'(杜鵑))

수백 년 전에도 현실의 벽에 가로막혀 좌절한 젊고 재능있는 청년이 있었다. 9세기 통일신라 말 학자이자 뛰어난 문장가였던 고운 최치원이다. 그는 17년간 당나라 관직 생활을 마치고 신라로 귀국하는 길에 돌 틈에 뿌리내린 진달래에 시를 지었다.

최치원은 12세의 나이로 당나라에 유학을 간 지 7년 만에 빈공과에 장원급제할 만큼 총명한 인재였다. 그러나 당나라에서는 '외국인', 신라에서는 '6두품'이라는 신분의 한계에 부딪혀 좌절했다. 그는 지방에서 하급 관리를 전전하다 결국 속세를 떠났다.

이 책은 최치원의 일생을 오늘날 청춘들의 눈으로 비춰본다. 검정고시 출신으로 로스쿨 입학을 준비하는 '현준'과 대학원생 '달중'은 한국과 중국에 남아있는 최치원의 발자취를 따라가며 인간 최치원과 그의 '인백기천'(人百己千·다른 사람이 백 번 노력할 때 천 번 노력한다) 정신을 되새긴다.

◇고운 최치원, 나루에 서다=김은미·김영우 지음. 동녘 펴냄. 204쪽/1만3000원

※ 이 기사는 빠르고 깊이있는 분석정보를 전하는 VIP 머니투데이(vip.mt.co.kr)에 2017년 3월 10일 (14:37)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구유나
구유나 yunak@mt.co.kr

안녕하세요 머니투데이 문화부 구유나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